한국타이어, 2022년 1분기 영업이익 전년 대비 32.2% 감소… 고인치 승용차용 타이어 비중 1.3%P 상승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대표이사 이수일, 한국타이어)가 2022년 1분기 동안 글로벌 시장에서 전년 동기 대비 32.2% 감소한 영업이익을 달성했다.

5월 11일 한국타이어 발표에 따르면, 2022년 1분기 동안 글로벌 연결 경영 실적 기준으로 1조7906억 원의 매출액을 기록, 전년 동기 대비 10.8% 증가했다. 이에 반해 영업이익은 1260억 원을 기록, 전년 동기 대비 32.2% 감소했다.

이는 한국공장(대전 및 금산공장)의 지속적인 영업 손실과 원자재 가격 상승, 글로벌 물류대란 등에 따른 영향으로 풀이된다.

특히, 한국공장은 지난해 총파업 여파와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재확산 영향으로 전년 동기 대비 영업이익 적자폭이 2배 이상 확대돼 어려운 상황을 면치 못했다.

또한, 지난해에도 연간 적자를 기록한 만큼 앞으로 한국공장의 수익성 회복을 위한 혁신적인 대책이 시급한 상황이다.

한국타이어는 어려운 경영환경 속에서도 주요 지역별 효과적인 판매 가격 운용과 최적의 유통 전략을 통해 매출액을 상승시켜 외형적 증가를 이뤘다.

또한, 18인치 이상 고인치 승용차용 타이어 판매 비중이 약 39.0%를 차지하며, 전년 동기 대비 1.3%P 상승해 질적 성장을 동반했다. 특히, 주요 시장인 한국, 중국, 유럽에서 고인치 승용차용 타이어 판매 비중의 상승을 보였다.

중국 시장의 18인치 이상 고인치 승용차용 타이어 판매 비중은 49.1%로 전년 동기 대비 8.6%P 올랐으며, 한국 시장과 유럽 시장도 전년 동기 대비 각각 2.3%P, 0.9%P 증가하였다.

또한, 미국 시장의 경우 안정적인 수요 회복세와 시장 수요를 상회하는 교체용 타이어 판매 실적을 기록했다.

2022년 1분기 한국타이어는 유럽 자동차 전문지의 타이어 성능 테스트에서 1위를 차지하는 등 우수한 기술력을 입증했다.

먼저, 초고성능 SUV용 타이어 ‘벤투스 S1 에보3 SUV’가 SUV 전문지 ‘아우토 빌트 알라드’에서 실시한 2022년 여름용 타이어 성능 테스트에서 1위를 수상했다.

특히, 올해 1월 유럽 시장에 새롭게 출시한 초고성능 타이어 ‘벤투스 프라임4’도 ‘아우토 빌트’에서 진행한 2022년 여름용 타이어 성능 테스트에서 가장 높은 최고(Exemplary) 등급을 받았다.

또한, BMW 브랜드 최초 순수 전기 그란쿠페 ‘i4’와 메르세데스-벤츠의 ‘S클래스’에 신차용 타이어를 공급하는 등 글로벌 프리미엄 완성차 업체의 전기차 및 플래그십 모델 OE 공급 확대를 통해 프리미엄 경쟁력을 강화하고 있다.

한국타이어는 5월부터는 전기차 전용 타이어 브랜드 ‘아이온(iON)’을 새롭게 론칭하며, 전기차 시장 선점에 나선다.

특히, 아이온을 통해 여름용, 겨울용, 사계절용 타이어를 포함, 세계 최초 전기차 전용 타이어 풀 라인업을 선보인다.

아이온은 5월 유럽 시장을 선두로, 8월부터 국내 및 글로벌 시장에서 순차적으로 상품을 공개할 계획이다.

한편, 한국타이어는 어려운 상황에서도 2022년 매출액 전년 대비 두 자릿수 이상의 성장률 증가와 18인치 이상 고인치 승용차용 타이어 판매 비중 42% 달성을 목표로 최선을 노력을 다 한다는 계획이다.

다만, 수익성 회복을 위해서는 한국공장의 수익성 회복과 흑자전환이 더욱 중요해지는 대목이다.

사진제공=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