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칸타라, ‘2022 밀라노 디자인 위크’서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피노키오 형상 전시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알칸타라가 ‘2022 밀라노 디자인 위크’에서 ‘누군가 거짓말을 하고 있다(Someone is Lying)’는 피노키오를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형상을 전시, 방문객의 관심을 끌었다.

알칸타라는 2009년 국제인증기관 티유브이슈드(TÜV SÜD)로부터 탄소 중립 인증을 받았으며 관련 활동을 지속해 온 바 있다.

알칸타라는 이번 전시 행사를 통해 기업의 그린워싱 정책이 소비자에게 미치는 피해뿐만 아니라 실제 지속가능한 사업 대상의 투자를 저해하는 불공정한 현황을 조명했다.

특히, 밀라노 디자인 위크 기간 동안 슈퍼스튜디오 이벤트 광장에서 진행한 이번 전시 행사에는 기업과 남녀노소 모두가 참여해 지속가능성에 대한 경험을 나누고 지속가능성을 위한 진정성 및 실효성 있는 노력의 필요를 재확인하는 토론의 장도 마련됐다.

2021년, 유럽연합 집행위원회와 유럽연합 소비자 당국이 ‘그린워싱’을 키워드로 한 전자상거래 기업들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온라인 상 생태학적 주장의 약 42%가 과장, 거짓, 또는 왜곡을 유발해 잠재적으로 유럽 연합의 불공정 거래행위 지침에 해당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알칸타라 S.p.A 안드레아 보라뇨 회장은 “지난 13년 간 알칸타라는 투명성과 과학적 증거 및 인증 등 사실에 기반한 접근에 초점을 두고 지속가능성 분야에 집중했다”며, “투명성이 핵심요소인 지속가능성은 매우 복잡한 개념이다. 이에 따라 지속가능성의 복잡성을 남녀노소에게 쉽고 명확하게 전달하기 위해 동화 속 캐릭터에 착안한 설치 작품을 선보이게 됐다”고 말했다.

한편, 알칸타라가 주도한 이번 전시 기획은 이탈리아국립패션협회의 후원과 공공기관, 사기업, 비정부기관, 대학, 조사기관, 그리고 무역 협회 등의 참여로 구성된 세계은행 파트너십 프로그램 ‘기후변화를 위한 연대’와 협업을 통해 진행됐다.

사진제공=알칸타라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