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센타이어 강호찬 부회장, 주부산 체코 명예 영사관 개관식서 체코 명예 영사 위촉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넥센타이어 강호찬 부회장이 6월 22일 진행된 주부산 체코 명예 영사관 개관식에서 체코 명예 영사로 위촉됐다.

주부산 체코 명예 영사관은 부산 해운대구에 위치한 KNN 타워에 마련됐으며, 이날 개관식에는 강호찬 부회장과 구스타프 슬라메취카 주한 체코 대사, 강의구 부산영사단 단장 및 체코 대사관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한국과 체코는 1990년 국교 수립 이후 2015년 전략적 동반자 관계 수립, 2020년은 ‘상호교류의 해’로 정하는 등 현재까지 경제, 문화, 관광 등 폭넓은 분야에서 협력을 지속 강화해오고 있다.

특히, 넥센타이어는 2019년 체코 자테츠시에 유럽 공장을 건설해 타이어를 생산 및 판매 해오고 있으며 1,200여명의 직원이 근무하고 있다.

이번 부산 명예 영사관은 관할 지역과 해당국 간의 경제 및 문화 교류 증진과 자국민 여행자 보호 업무 및 양국 간 우호 협력 증진에 기여하게 된다.

강호찬 부회장은 기념사를 통해 “이번 명예 영사관 개관을 계기로 한국과 체코 양국간의 우호관계 증진과 경제 협력, 문화 교류 강화를 위해 더욱 노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구스타브 슬라메취카 주한 체코 대사도 “명예 영사 위촉과 영사관 개관을 진심으로 축하하며, 양국의 경제통상 및 문화의 긴밀한 우호관계의 확대뿐만 아니라 한국을 방문하는 체코 국민들에게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사진제공=넥센타이어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