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센, ‘넥스트 센추리 벤처스’ 통해 미국 자율주행 스타트업 ‘메이 모빌리티’ 투자 진행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넥센타이어와 주식회사 넥센이 그룹 내 신사업 발굴을 위해 공동 출자한 ‘넥스트 센추리 벤처스’를 통해 미국의 자율주행 스타트업 ‘메이 모빌리티’에 투자를 진행한다.

2017년도 미국에 설립된 ‘메이 모빌리티’는 자율주행 대중교통 및 공공 셔틀서비스를 제공하는 스타트업으로 일반 차량(SUV, 셔틀)에 독자적으로 개발한 주행 시스템을 적용해 공공 자율주행 서비스를 제공한다.

현재 미국의 미시건, 인디아나 주정부와 계약을 맺고 활동 하고 있으며, 일본 히가시히로시마시에서 실증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또한, 모빌리티 기업인 모네(MONET Technologies), 비아(Via Transportation) 등과의 활발한 교류를 통해 사업 영역을 확대하고 있다.

넥센 그룹 외 주요 투자자로는 토요타, BMW, LG테크놀로지벤처스 등이 있다.

메이 모빌리티의 공동 창립자이자 CEO인 에드윈 올슨은 “안전성과 지속 가능성을 우선으로 누구나 접근 가능한 교통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 메이 모빌리티의 목표이며, 이를 이루기 위해 독자적인 자율주행 기술 솔루션 개발에 전념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넥스트 센추리 벤처스’의 투자를 통해 기업 비전을 이루기 위한 글로벌 전략 파트너 관계를 확보했으며, 자율 주행의 수준을 높이고 서비스 운영을 빠르게 확장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했다”며 투자에 대한 기대감을 나타냈다.

넥스트 센추리 벤처스 관계자는 “자율주행 시장의 높은 성장 전망과 메이 모빌리티의 기술적인 안정성을 높게 평가해서 투자를 결정했다”며, “무엇보다 교통 약자와 취약계층을 지원하겠다는 해당기업의 사업 방향성이 넥센 그룹의 비전인 ‘Next Level Mobility for All(모두가 누릴 수 있는 모빌리티 세상을 만들어갑니다)’과 일치했기에 더욱 매력적이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앞으로도 미래 모빌리티 분야에 대한 지속적인 투자를 통해 넥센 그룹의 비전을 이루도록 노력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한편, 지난 해 국내 타이어 업계 최초로 실리콘밸리에 설립된 기업형 벤처캐피털인 넥스트 센추리 벤처스는 서비스형 모빌리티(MaaS), 친환경차, 자율주행 등 모빌리티 분야 혁신 신기술을 발굴해 투자하겠다는 계획을 밝힌 바 있다.

특히, 지난 해 첫 투자 대상자로 도심 항공 교통(UAM) 영역 중 무인비행장치 교통관리(UTM) 시스템을 개발하고 있는 스타트업 ‘ANRA 테크놀로지스’를 선택했다.

사진제공=넥센타이어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