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센타이어, ‘현대 아이오닉 6’에 신차용 타이어 2종 공급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넥센타이어(대표이사 강호찬)가 현대자동차의 신규 전기차 ‘아이오닉6’에 신차용 타이어로 ‘엔페라 AU7 EV’와 ‘엔페라 스포츠 EV’를 공급한다.

‘아이오닉6’는 유선형의 디자인과 세계 최고 수준의 공력성능을 기반으로 1회 충전 500㎞가 넘는 주행가능 거리를 확보했다.

또한, 안락하면서도 유연한 실내 공간과 인터렉티브 픽셀 라이트와 듀얼 컬러 앰비언트 무드램프 등 차와 사람이 교감하는 다채로운 라이팅 기술을 선보인다.

이외에도 역동적인 주행성능과 최첨단 안전 및 편의사양을 제공하고 400V/800V 멀티 급속 충전 시스템과 V2L 기능을 적용했다.

‘아이오닉6’에 신차용 타이어로 공급되는 ‘엔페라 AU7 EV’는 다양한 기후 조건 및 도로 상황에서 뛰어난 제동력과 안락한 승차감을 제공하는 프리미엄 사계절용 타이어다.

또한, 최적화된 컴파운드를 적용해 연비 및 마모 성능을 대폭 향상시켰고, 전기차의 주요 요구 성능인 저소음 설계를 강화하기 위해 패턴 블록 간 배열을 최적화해 A.I. 빅데이터를 활용한 Multi-Sequence를 적용해 소음을 저감시켰다.

‘엔페라 스포츠 EV’는 빗길과 마른 노면에서 뛰어난 성능을 발휘하는 타이어로 최적의 배수 공간을 확보함과 동시에 타이어 횡방향 그루브(타이어 표면의 홈)에 적용된 블록 변형 방지 기술을 통해 강성을 높여 젖은 노면에서의 제동 성능을 향상시켰다.

또한, 패턴 설계 최적화를 통해 고속 주행 안정성과 핸들링 성능을 대폭 높였고, 그립 특화 컴파운드를 적용해 접지력과 제동력을 극대화 한 것이 특징이다.

두 제품 모두 전기차의 높은 하중 및 토크에 의해 발생될 수 있는 휠 슬립을 방지하기 위해 패턴 각 블록의 강성비 배분을 최적화하고 노면과의 접촉 면적을 최대화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또한, 타이어 내부 전체를 감싼 우수한 흡음 성능을 가진 링타입 흡음재를 적용해 주행 시 발생하는 공명음을 획기적으로 줄였다.

넥센타이어는 “빠르게 변화하고 있는 모빌리티 산업에 적극적으로 대응하며 전기차 등 미래차용 타이어 기술력 확보는 물론 카 메이커와 협력을 통해 OE 공급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고 밝혔다.

사진제공=넥센타이어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