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센타이어 캉커러·퓨어백, ‘2022 IDEA 디자인 어워드’ 컨셉 디자인 부문 본상 수상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넥센타이어(대표이사 강호찬)의 컨셉타이어 캉커러와 퓨어백이 미국 ‘2022 IDEA 디자인 어워드’ 컨셉 디자인 부문에서 본상(Finalist)을 수상 했다.

올해 42주년을 맞은 ‘IDEA 디자인 어워드’는 미국산업디자인협회(IDSA)가 주최하는 국제 디자인 어워드로 독일의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 ‘iF 디자인 어워드’와 함께 글로벌 3대 디자인 상으로 꼽힌다.

특히, 매년 디자인 혁신성, 사용자 경험, 사회 기여도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최고의 디자인을 선정한다.

넥센타이어의 이번 수상작은 한국디자인진흥원의 KDM+(Korea Design Membership Plus) 소속 제품디자인 분야 학생과 산학협력을 통해 나온 결과물로, 혹독한 기후 및 환경 문제에 초점을 맞춰 디자인된 미래 컨셉타이어다.

‘캉커러(CONQUEROR)’는 겨울철 빙판길에 특화된 트랜스폼 타이어로 평소에는 사계절 타이어의 형태를 유지, 스마트 센서가 미끄러운 노면을 감지하게 되면 트레드의 스파이크가 돌출되어 빙판길 주행 안정성 및 기동성을 향상시켜준다.

‘퓨어백(PUREBACK)’은 타이어의 마모로 발생하는 미세 플라스틱으로 인한 대기 오염을 방지하는 친환경 타이어로, 트레드 사이의 흡입구를 통해 주행 중 발생하는 미세 플라스틱을 실시간으로 중앙 캡슐에 저장해 효과적으로 분리배출 할 수 있도록 디자인됐다.

넥센타이어는 “앞으로도 미래지향적인 컨셉과 차별화된 디자인, 그리고 기술 경쟁력을 갖춘 제품을 지속적으로 개발해 브랜드 가치를 더욱 높여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사진제공=넥센타이어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