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터스포츠/튜닝타이어/부품

한국타이어 후원 한국 아트라스비엑스 모터스포츠, 대한자동차경주협회 선정 ‘올해의 레이싱팀’ 수상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대표이사 이수일, 한국타이어)가 후원하는 레이싱팀인 ‘한국 아트라스비엑스 모터스포츠’가 12월 15일 서울 그랜드 워커힐 호텔에서 열린 ‘KARA 프라이즈 기빙 2022’에서 ‘올해의 레이싱팀’을 수상했다.

‘KARA 프라이즈 기빙’은 사단법인 대한자동차경주협회(협회장 강신호)가 매년 개최하는 자동차 경주 부문 최고 권위 시상식이며, 각 공인대회 시상과 함께 한 해 동안 최고의 활약을 펼친 드라이버, 팀, 오피셜 등 부문별 대상을 수여하는 자리다.

‘한국 아트라스비엑스 모터스포츠’는 올 한 해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삼성화재 6000 클래스에서 ‘드라이버 챔피언십’과 ‘팀 챔피언십’, 그리고 올해 신설된 ‘타이어 챔피언십’ 등 전 부문을 석권하는 전례 없는 업적을 달성하며 국내 모터스포츠 역사에 한 획을 그었다.

특히, 2017년부터 2019년까지 3년 연속 종합 1위를 기록했으며, 2021년에 이어 올해에도 시즌 종합 1위를 기록해 최근 6년간 펼쳐진 대회에서 총 5회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리며 대한민국 대표 레이싱팀으로 자리매김했다.

이렇듯 올 시즌 한국 아트라스비엑스 모터스포츠가 보여준 퍼포먼스는 모터스포츠 업계 관계자는 물론 팬들의 표심을 자극하며 심사위원, 취재기자단, 모터스포츠 팬 투표에서 최다표 획득으로 이어졌다.

특히, 이번 수상을 포함해 최근 6년간 무려 다섯 차례나 올해의 레이싱팀 타이틀을 거머쥐며 명실상부 대한민국 모터스포츠의 최강자임을 다시 한 번 입증했다.

팀 부문 수상에 이어 한국 아트라스비엑스 모터스포츠 소속 김종겸은 삼성화재 6000 클래스 시즌 ‘드라이버 챔피언’ 트로피를 수상, 2018년, 2019년, 2021년에 이어 통산 4회 수상의 영광을 차지했다.

또한, 한국타이어는 삼성화재 6000 클래스 초대 ‘타이어 제조사 챔피언’에 등극했다. ‘타이어 제조사 챔피언십’은 타이어 제조사 3사가 각각 지정한 5대의 경주차가 각 라운드에서 획득한 포인트를 합산해 최종 라운드까지 가장 높은 점수를 획득한 제조사에 챔피언 타이틀을 수여하는 방식이다.

이번 시즌 한국타이어를 장착한 경주차가 총 8번의 라운드 중 6번(1~5라운드, 8라운드)의 우승을 차지하는 진기록을 달성하며 ‘한국타이어 장착은 곧 우승’이라는 독특한 공식을 연출하기도 했다.

‘올해의 여성 드라이버’의 영광은 한국타이어 소속 박성연 선수에게 돌아갔다. 박성연 선수는 슈퍼레이스 스포츠프로토타입컵코리아 시즌 종합 1위라는 성적을 앞세워 미디어, 심사위원, 팬들로부터 고른 지지를 받았다.

한편, 한국타이어는 국내외 70여 개 모터스포츠 대회에 레이싱 타이어를 공급하거나 참가팀을 후원하며 최상의 레이싱 타이어 기술력을 기반으로 글로벌 모터스포츠 저변 확대를 위해 힘쓰고 있다.

특히, 지난 9월부터 포뮬러 E의 공식 후원사이자 오피셜 파트너로 활동하며 모터스포츠의 미래와 변화를 주도해 나가고 있다.

사진제공=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