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타이어, 포뮬러 E 첫 타이틀 후원 ‘2023 한국 멕시코시티 ePrix’ 성공적 마무리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대표이사 이수일, 한국타이어)가 첫 타이틀 후원사로 참여한 ‘ABB FIA 포뮬러 E 월드 챔피언십(포뮬러 E)’ 시즌9 개막전 ‘2023 한국 멕시코시티 ePrix’가 현지시간으로 1월 14일 약 4만 명의 관중을 동원하며 성황리에 마무리됐다.

특히, 이번 대회를 통해 한국타이어는 전기차 레이싱 타이어 독점 공급사이자 오피셜 파트너로서 포뮬러 E 데뷔를 성공적으로 치렀다.

또한, 국제자동차연맹(FIA)과 긴밀한 협력을 통해 포뮬러 E 머신에 맞춤형으로 개발된 한국타이어의 전기차 레이싱 타이어 ‘아이온(iON)’도 참가 드라이버에게 최상의 경기력을 제공하며 데뷔 무대에서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대회에 참가한 11개 팀 소속 22명의 드라이버는 멕시코시티에 위치한 ‘오토드로모 헤르마노스 로드리게스 서킷’에서 모두 한국타이어의 아이온을 장착하고 레이싱에 참가해 박진감 넘치는 경기를 만들어냈다.

치열한 접전이 펼쳐진 이번 개막전 우승은 아발란체 안드레티 소속 제이크 데니스가 차지했다.

제이크 데니스는 경쟁 드라이버의 끊임없는 견제에도 불구하고 뛰어난 드라이빙 스킬로 젠3 레이스카와 한국타이어의 조합 속에 진행된 포뮬러 E 시즌9 첫 라운드 우승자라는 영예를 누렸다.

제이크 데니스는 “이번 대회에서 새로운 타이어에 익숙해져야 했는데, 경기 중 타이어가 기대보다 훨씬 훌륭한 퍼포먼스를 발휘했다”며, “아침의 서늘한 기온에 어려운 환경도 있었지만, 레이싱 내내 매우 일관된 타이어 퍼포먼스를 보였다”고 말했다.

포뮬러 E 시즌9에서 첫 선을 보인 한국타이어의 아이온은 최고의 모터스포츠 성능, 일관된 퍼포먼스, 친환경 소재 적용, 낮은 회전저항 등 포뮬러 E가 요구하는 엄격한 기준들을 모두 통과한 타이어다.

또한, 한국타이어의 혁신적인 기술력이 적용된 전기차 레이싱 타이어로서 아이온은 그립력, 핸들링 등 강력한 퍼포먼스, 내구성, 높은 전비 효율 등 균형 잡힌 성능을 발휘한다.

특히, 앞으로 진행될 포뮬러 E 대회에서도 드라이버들의 뛰어난 경기력을 한 차원 높일 수 있도록 다양한 활약을 펼칠 예정이다.

한편, 이번 멕시코 대회뿐만 아니라 앞으로 남은 포뮬러 E 시즌9의 대회 중 이탈리아(라운드 13,14), 영국(라운드 15,16) 대회는 한국타이어의 타이틀 스폰서 경기로 펼쳐진다.

사진제공=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