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어/부품

스트라드비젼 이선영 COO, ‘제1회 한-중 공학기술발전포럼’ 연사 참여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스트라드비젼(대표 김준환)의 이선영 COO가 ‘제1회 한-중 공학기술발전포럼’ 연사로 참여했다.

현지시간으로 7월 25일부터 27일까지 3일간 중국 저장성 항저우에서 열린 ‘한-중 공학기술발전포럼’은 한국공학한림원(NAEK)이 개최했다.

특히, 양국의 공통 관심 분야에 대한 기술현황과 전략 공유 및 한-중 공학기술계 지도자들 간의 협력 네트워크 강화 및 세계적인 기술 강국으로 도약하기 위한 전략과 인사이트 도출이라는 목적 하에 진행됐다.

한국공학한림원은 공학 및 기술의 발전을 효율적으로 추진하고, 우수한 공학인을 발굴, 활용하기 위하여 설립된 특수법인단체다.

올해 제1회로 개최된 포럼의 주제는 인공지능 기술 및 애플리케이션이며, 한국공학한림원의 회원인 이선영 COO는 스트라드비젼의 핵심 기술, 적용 사례 및 자동차 업계 내 인공지능 기술의 활용에 대해 발표했다.

스트라드비젼의 SVNet은 딥러닝 기술에 기반한 저전력, 고효율 소프트웨어로 외부의 차량, 차선, 보행자, 동물, 교통 표지판 등을 감지할 수 있는 객체 인식 솔루션이며, 현재 18개 이상의 SoC 플랫폼을 지원하고 30개 이상의 다양한 사물인식 기능을 제공한다.

또한, 자동차 산업에서 양산 경험이 있는 탄탄한 기술력과 유연성을 바탕으로 자율주행 레벨 2 이상의 모델 양산을 위한 다양한 프로젝트에 참여하고 있다.

이선영 COO는 발표를 통해 기존 고객 데모 사례와 함께 자동차 AI의 확장성과 유연성을 강조했다.

스트라드비젼은 SoC 유연성과 함께 자율주행 레벨 0에서 4까지 확장 가능한 소프트웨어를 제공하며, SVNet은 주행/주차 기능을 포함하는 원칩 솔루션으로 제공되어 소프트웨어 정의 차량에서 안전성과 능동적인 사용자 경험을 제공할 수 있다.

스트라드비젼 이선영 COO는 “이번 포럼을 통해 AI 기술 개발 분야의 산학연 전문가들과 교류할 수 있어 더욱 뜻깊었다”며, “스트라드비젼은 글로벌 입지와 SVNet의 경쟁력을 결합하여 자동차 산업에 최첨단 비전 AI 기술을 제공하는 ‘신뢰할 수 있는 파트너’로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포럼은 중국공정원(CAE)이 한국공학한림원과 함께했다. 중국공정원은 중국 내 공학 및 기술 분야의 최고 명예 자문 학술 기관이다. 중국의 혁신과 개발을 주도하기 위해 우수한 엔지니어링 인재를 발굴 및 활용하기 위해 설립되었다.

사진제공=스트라드비젼

남태화 기자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