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르세데스-벤츠, ‘악트로스 2653LS 6×2 클래식스페이스’ 출시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다임러 트럭 코리아(대표 조규상)는 13일 평면 플로어 실내 공간, 첨단 안전 및 고성능 사양으로 BCT(벌크 시멘트 트레일러) 운송에 최적화된 530마력의 프리미엄 트랙터 ‘메르세데스-벤츠 악트로스 2653LS 6×2 클래식스페이스’를 출시했다.

업무 특성 상 전고에 민감한 BCT(벌크 시멘트 트레일러) 운송 고객들이 기존의 일반 트랙터에서 실내 공간을 희생했던 데 반해, 새롭게 선보이는 메르세데스-벤츠 악트로스 2653LS 6×2 클래식스페이스는 고성능 530마력 6×2 모델에 업무 요건에 부합하는 전고를 확보하면서 엔진 터널을 없앤 클래식스페이스 평면 플로어캡(운전석)을 적용해 넉넉한 실내 거주성뿐만 아니라 325kg 경량화로 향상된 연료 효율성을 제공함으로써 최상의 운송 능력을 선사한다.

또한, 메르세데스-벤츠의 혁신적인 기술의 집약체인 유로6 직렬 6기통 엔진 및 메르세데스 파워시프트 3(MPS 3) 변속기가 적용돼 530마력의 강력한 파워와 향상된 효율성을 동시에 제공한다.

이외에도 장거리 주행 시 운전의 편의성과 연료 효율을 극대화해 주는 지형 예측형 크루즈 컨트롤(Predictive Powertrain Control)로 낮은 총 보유 비용(Low Total Cost) 실현에 기여한다.

메르세데스-벤츠 트럭만의 혁신적인 지형 예측형 크루즈 컨트롤은 3D맵 데이터와 GPS정보를 활용, 도로의 지형을 미리 예측하여 최적의 속도와 기어 변속을 제어한다.

특히, 예상되는 도로 환경에 따라 최적의 가속과 변속 포인트를 파악하여 예측 가속과 자동 변속 및 에코롤 주행을 가능하게 하며 오르막길과 내리막길에서 최적화된 출력을 발휘함으로써 도로 환경에 맞춘 연비 운전에 민감한 운전자들에게 스트레스 없는 운전 편의성을 제공할 뿐 아니라 상당한 연비 절감 효과(최대 약 5%: 유럽 기준)를 제공한다.

메르세데스-벤츠 악트로스 2653LS 6×2 클래식스페이스에는 프리미엄 트랙터 모델에 걸맞은 안전 및 편의 사양이 대거 적용됐다.

메르세데스-벤츠가 세계 최초로 보행자 보호 기능을 추가해 선보인 액티브 브레이크 어시스트 4(ABA 4)와 차선 이탈 방지 시스템 등을 포함한 첨단 안전 사양 패키지가 기본 적용됐다.

또한, 중형 승용차 최고 출력 수준의 최대 177마력의 보조 제동력을 추가로 제공하는 고성능 엔진 브레이크(HPB), 냉각수를 유체로 활용한 마찰력으로 최대 700마력까지 추가 제동력을 제공해 제동 성능을 획기적으로 높여 주는 워터 리타더 등 보조 제동 시스템이 적용됐다.

이외에도 후진주행 시 사각 지대를 크게 줄여 주는 광각 조절 미러(Maneuvering Mirror)를 기본 적용해 동급 최강의 안전성과 편의성을 동시에 제공한다.

메르세데스-벤츠 트럭의 첨단 안전 사양이자 메르세데스-벤츠가 세계 최초로 선보인 액티브 브레이크 어시스트 4(ABA 4)는 사고 위험을 현저히 줄여줄 수 있는 트럭을 위한 긴급 제동 시스템이다.

현재 국내 법규가 요구하는 긴급 제동 시스템은 정지해 있거나 움직이는 차량을 감지해 속도를 제어하는 기능인 반면, 액티브 브레이크 어시스트 4(ABA 4)는 4세대 레이더 적용으로 정지해 있거나 움직이는 물체에 대한 정지 기능뿐 아니라, 넓은 범위에서 미세한 물체 탐지가 가능해 전방 주차된 차량 뒤의 보행자까지 감지하여 스스로 제동하는 기능까지 추가된 사양이다.

한편, 메르세데스-벤츠 악트로스 명성에 걸맞은 TFT-LCD 창을 통해 라이트, 오디오, 보조 냉난방 시스템 등 다양한 편의 기능을 원격 조절할 수 있는 다기능 컨트롤 키, 무시동 히터·에어컨, 열선·통풍 시트 등 프리미엄 편의 사양을 기본 장착해 거실에 있는 것과 같은 안락하고 편안한 주행 환경을 제공한다.

사진제공=다임러 트럭 코리아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