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타대우상용차, 친환경 LNG 자동차 도입 시범사업 위한 다자간 업무협약 체결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타타대우상용차(대표이사 김방신)는 지난 19일 인천광역시 서구청에서 ‘수도권 매립지 쓰레기운반차 등 친환경 LNG차량 도입 시범사업’을 위해 인천광역시 서구,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 한국가스공사, 한국천연가스수소차량협회, 유진초저온 등 총 6개 기관이 참여하는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정부의 미세먼지 저감 공동 대응의 일환으로 추진된 이번 협약은 친환경 LNG 차량 도입을 촉진해 수도권매립지 주변 지역 환경 개선 및 주민 건강권 보호에 기여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이를 위해 타타대우상용차와 관련 기관들은 LNG 자동차 기술 개발, 제작, 국내 인증 및 도입 촉진을 위한 제도 개선, 암롤청소차·노면청소차·콘트리트믹서트럭 LNG 자동차 3종 시범 운행, LNG 자동차 충전소 건설, 안정적 공급 및 기 개발된 LNG 자동차 도입 확대, 화물차 및 건설기계 분야의 LNG 전화 보급 확대를 위한 정부 지원 제도 마련을 위해 상호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타타대우상용차는 오는 10월까지 노면청소차 1대, 암롤청소차 2대, 콘크리트믹서트럭 1대 등 총 4대의 LNG 자동차를 개발·제작하고, 국내 인증 완료 후 인천광역시 서구와 유진초저온㈜에 해당 자동차를 인도할 예정이다.

이후 6개월 동안 인천광역시 서구는 청소차 3대, 유진초저온㈜은 콘크리트믹서트럭 1대의 시범 운행을 담당하며, 타타대우상용차는 시범 운행 중 LNG 자동차에 기술적 문제가 발생할 경우 유지보수(A/S)를 책임진다.

이번에 개발되는 LNG 청소차와 콘크리트믹서는 타타대우상용차의 프리마 덤프와 믹서 트럭을 기반으로 이태리 FPT社의 9리터급 LNG 전용 엔진을 탑재했으며, 디젤 트럭과 비교해 동등한 차량 성능을 유지하면서 운행거리가 더 길다는 장점을 가지고 있다.

특히, LNG 콘크리트 믹서트럭은 건설기계 부문 국내 최초의 친환경 저공해 차량이 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지난해 타타대우상용차가 한국가스공사와 함께 디젤 트럭과 동등한 성능을 갖춘 대형 LNG 트랙터를 개발하고, 시범운행한 결과, LNG 화물차는 경유화물차 대비 미세먼지(PM) 100%, 질소산화물(NOx) 96%, 이산화탄소(CO2) 19%의 오염물질 저감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를 통해 친환경 LNG 화물차의 환경 개선효과는 물론, 유류비 절감을 통한 경제성까지 확인한 타타대우상용차는 이번 협약 참여는 물론, 향후 유관 기관들과의 적극적인 협력을 통해 친환경 LNG 트럭 기술 개발 및 보급을 위해 적극 노력할 계획이다.

김방신 사장은 “대기오염 문제가 심각한 사회문제로 대두되는 가운데, 상용차 시장에서는 친환경차 개발을 통한 대기 환경 개선 및 유류비 절감을 통한 운송사업자의 수익성 향상이 중요한 과제로 떠올랐다”며, “국내 상용차 업계 최초로 친환경 LNG트럭 기술 개발 및 보급에 적극 노력해 온 타타대우상용차는 앞으로도 지속적인 연구 개발을 통해 친환경 트럭 시장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국내 중대형 트럭 전문제조사인 타타대우상용차는 최근 내수 판매와 해외 수출부서의 사무실을 상암동 한샘빌딩으로 통합 이전하고, 자사의 중형카고 전 차종과 대형 25톤 카고를 신차로 구매하는 고객을 대상으로 2년 무상 유지보수 서비스를 실시하는 등 프리미엄 고객 만족 서비스 제공을 위해 적극적인 노력을 펼치고 있다.

사진제공=타타대우상용차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