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2019년 2분기 영업이익 1조2377억원 달성… 전년 동기대비 30.2% 증가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현대자동차가 2019년 2분기에 전년 동기 대비 30.2% 증가한 1조2377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지난 22일 현대자동차 발표에 따르면, 2019년 2분기 동안 글로벌 시장에서 110만4916대를 판매, 자동차 21조271억원, 금융 및 기타 5조9393억원 등 총 26조9664억원의 매출액을 달성했다.

현대자동차는 2019년 2분기(4~6월) 글로벌 시장에서 전년 동기 대비 7.3% 감소한 110만4916대를 판매했다.

국내 시장에서는 팰리세이드, 코나 등 SUV 판매 호조가 지속되는 가운데 신형 쏘나타 신차 효과가 더해지며 전년 동기대비 8.1% 증가한 20만156대를 판매했다.

하지만 해외 시장에서는 중국, 미국 등 주요 시장에서 판매가 하락하며 전년 동기대비 10.1% 감소한 90만4760대의 판매 실적을 보였다.

매출액은 글로벌 도매 판매 감소에도 불구하고 우호적인 환율 환경을 비롯해 신차 및 SUV 중심의 제품 믹스 개선, 미국 시장 인센티브 축소 등으로 자동차부문의 매출이 증가하고 기타부문 매출 또한 성장세를 나타내며 전년 동기대비 9.1% 증가한 26조9664억원을 기록했다.

매출원가율은 신차 판매 확대와 SUV 차급 비중 상승에 따른 믹스 개선 등의 영향으로 전년 동기대비 1.2%포인트 낮아진 82.9%를 기록했다.

영업부문 비용은 미래 성장동력 확보를 위한 신기술 관련 연구비 증가 등의 영향으로 전년 동기대비 13.8% 늘어난 3조3853억원을 나타냈다.

그 결과 2019년 2분기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대비 30.2% 증가한 1조2377억원을 기록했으며 영업이익률 역시 전년 동기대비 0.8%포인트 상승한 4.6%를 나타냈다.

경상이익 및 순이익도 전년 동기대비 각각 22.8%, 23.3% 늘어난 1조3860억원 및 9993억원을 기록했다.

2분기 누계 기준(1~6월)으로는 글로벌 시장에서 212만6293대를 판매해 매출액 50조9534억원, 영업이익 2조626억원의 실적을 기록했다.

현대자동차 관계자는 “국내공장의 수출 물량 증가와 원화 약세 등 환율의 우호적 움직임이 2분기 실적에 긍정적으로 작용했다”며, “상반기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신차 및 SUV를 앞세운 수익성 중심의 판매 전략을 통해 실적 회복세를 보였다”고 밝혔다.

이어 “하반기 글로벌 경제의 하방 압력이 커지고 있어 어려움이 예상되지만 주요 신차들의 본격적인 해외시장 판매 및 경영 효율화 지속 노력을 통해 수익성 개선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사진제공=현대자동차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