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보트럭, FL·FE 시리즈 누적 판매 2000대 돌파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볼보트럭코리아(대표 김영재)의 중형트럭 FL과 준대형 트럭 FE 시리즈가 누적 판매 2000대를 돌파했다.

볼보트럭코리아는 이를 기념하기 위해 지난 12일 경기도 평택에 위치한 볼보트럭 종합출고센터에서 2000번재 중형 FL 트럭을 구매한 전진화 고객을 초청, 출고 기념식을 진행했다.

이날 출고된 중형 트럭 FL은 2015년 7월 출시 이후 1년여 만에 500대 판매 돌풍을 일으켰고, 불과 4년만인 2019년 10월 2000번째 모델을 출고하며 지속적인 판매 성장세를 기록하고 있다.

4.5 ~ 5톤급 중형 트럭 FL 시리즈는 직렬 6기통 280마력의 강력한 출력과 함께 볼보 특허인 엔진 브레이크를 기본 장착해 미 장착 차량 대비 브레이크 유지보수 비용을 약 25% 절감하는 등 성능과 효율성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은 모델이다.

또한, 국내 5톤 차량에서 찾아볼 수 없었던 자동변속기 ‘I-싱크’를 적용해 기존 수동변속기 대비 약 10%의 연비개선 효과를 볼 수 있는데, 이를 통해 3년 동안 약 1,000만원 상당의 유류비 절감 효과를 기대할 수 있어 경제적이다.

이외에도 안전의 대명사인 볼보트럭의 모델 답게 국내 법규에서 요구하는 것보다 앞서 능동적인 안전시스템인 비상자동제동장치(AEBS)와 차로이탈경보장치(LDWS)를 선제적으로 적용했으며, 중형트럭 최초로 전자식 자세제어장치인 ESP가 장착됐다.

볼보트럭의 FL 시리즈 출시 이후 중형급 고객들의 요청사항을 적극 수용해 2018년 국내 최초의 준대형 트럭 볼보 FE가 추가되며 중형에 이어 준대형으로 이어지는 라인업이 완성됐다.

이 같은 볼보트럭코리아의 제품정책이 성공을 거두며 국내 상용차 시장에 경쟁모델이 연이어 출시되는 등 국내 중형-준대형급에서도 볼보트럭의 리더십이 빛을 발하고 있다.

또한, 볼보 FE시리즈에는 준대형 트럭 모델 중 유일하게 12단 자동변속기 볼보I-쉬프트가 장착됐다.

볼보트럭의 독자적인 기술로 탄생한 I-쉬프트와 함께 볼보 준대형 FE전용 파워트레인으로는 유로6 기준을 충족하는 D8K 엔진이 장착돼 최고출력 350마력, 최대 토크 143㎏·m를 발휘한다.

볼보트럭코리아는 2000번째 출고를 기념하기 위해 전진화 고객에게 볼보 FL 출고 차량과 함께 다양한 기념품을 전달했다.

전진화 고객은 “오랜 기간 장거리 운행에도 잔고장이 없고, 연비가 뛰어난 볼보트럭 덕분에 사업 수익성이 향상되어 상당히 만족했다”며, ”든든한 비즈니스 파트너 볼보트럭의 2000번째 트럭 고객이라는 행운까지 누리게 되어 매우 기쁘고 영광스럽게 생각한다”고 전했다.

김영재 대표는 “볼보트럭은 항상 ’고객이 먼저다’ 라는 마음가짐으로 세분화된 고객의 니즈를 선제적으로 파악하고 고객 비즈니스 수익성 향상으로 이어질 수 있는 토탈 솔루션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수준 높은 품질의 제품 판매는 물론 신속하고 체계적인 고객 지원을 제공해 고객의 차량 가동율 향상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사진제공=볼보트럭코리아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