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트럭버스코리아 페어 2019’ 오는 16~18일 에버랜드 스피드웨이 개최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만트럭버스코리아(사장 막스 버거)가 오는 16일부터 18일까지 3일간 경기도 용인 에버랜드 스피드웨이에서 자체 상용차 박람회인 ‘만트럭버스코리아 페어 2019’를
개최한다.

상용차 업계 최초로 작년에 이어 올해 2회째를 맞이하는 ‘만트럭버스코리아 페어’는 올해 더욱 풍성한 프로그램을 마련해 고객 및 일반 관람객을 맞이할 계획이다.

이날 행사에는 시중에 판매 중인 만(MAN) 양산차, 특장차 및 시승차 30여 대가 전시될 예정으로 수입 상용차 중 가장 폭넓은 제품군을 갖춘 만트럭버스의 제품을 만나볼 수 있다.

특히, 첨단 안전 사양인 긴급 제동 시스템(EBA), 차량 안정성 제어장치(ESP), 자동 거리조절 정속주행 시스템(ACC) 등 만트럭버스의 제품 특장점을 생생히 경험할 수 있는 시승 프로그램도 운영한다.

또한, 이번 행사에서 유로 6D 배출 기준을 충족하는 엔진을 장착한 신 모델을 최초로 선보인다. 신 모델은 유로 6D의 까다로운 요건을 충족하면서도 견고함과 엔진 소비 효율을 높이는 등 엔진 성능을 향상시킨 것이 특징이며, 현장에서 시승 운영될 TGL, TGM 모델과 전시 예정인 TGX 모델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이외에도 다양한 신차 전시 및 시승 외에도 스탬프 랠리, 에코백 컬러링 이벤트, 캐리커처 이벤트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해 행사장을 방문하는 관람객에게 다채로운 즐거움을 선사할 예정이다.

막스 버거 사장은 “작년에 이어 올해도 고객이 가족과 함께 만트럭버스코리아의 제품을 체험하고 즐길 수 있는 자리를 마련할 수 있어 기쁘다”며, “일반 방문객들도 자유롭게 관람이 가능한 자리인 만큼, 이번 기회를 통해 많은 사람들이 만트럭버스의 제품을 보다 가까이 접하고 경험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행사에는 만트럭버스 APAC 총괄 사장 ‘틸로 할터’가 직접 방한해 올해 만트럭버스코리아의 성과를 되짚어보고, 한국 시장 대상 만트럭버스의 미래 비전을 발표하는 자리를 가질 예정이다.

사진제공=만트럭버스코리아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