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타대우, 성능·실용성 강화한 ‘준중형 트럭’ 라인업 오는 12월 출시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타타대우상용차(사장 김방신)가 오는 12월 성능과 실용성을 대폭 향상시킨 새로운 ‘준중형 트럭’ 라인업을 선보인다.

중대형 트럭 라인업을 중심으로 국내 2위 상용차 업체로 자리 잡은 타타대우상용차는 올해 연말 준중형 트럭 시장 진출로 종합 상용차 메이커로서 한층 강화된 라인업을 구축할 전망이다.

준중형 트럭 출시는 수년 전부터 추진해온 프로젝트로 상용차에서 가장 중요시되는 힘과 안전을 기본으로 고객의 다양한 요구를 충족시킬 수 있는 실제적인 가치 창출에 초점을 맞춰 기획됐다.

새롭게 출시될 이번 준중형 트럭에서 가장 눈에 띄는 특징은 엔진과 변속기 등 파워트레인(동력전달계)이다.

엔진은 검증된 유럽산 엔진인 ED45를 채택해 기존 준중형 트럭 시장을 형성하는 170마력 급 보다 더 높은 출력으로 강한 주행 성능과 내구성을 원하는 운전자들의 요구를 반영했다.

또한, 주목할 점은 최근 세계 상용차 시장에 불고 있는 전자동변속기 채택 추세로 준중형 트럭에는 기존 승용차에만 적용되던 ‘ZF 8단 자동 변속기’가 세계 상용차 시장에서 첫 번째로 장착되며, 탁월한 주행감과 효율성으로 운전자의 편의성이 강화된다.

특히, 동급 준중형 트럭의 6단 자동 변속기와 가장 뚜렷한 차별점으로 연말 출시와 함께 준중형 트럭 시장에 새로운 기준을 제시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외에도 기존 준중형 시장에서 적재중량 기준으로 통용되던 2.5톤, 3.5톤, 4.5톤을 각각 3톤, 4톤, 5톤으로 출시하며, 동급 트럭 보다 적재중량을 0.5톤씩 상향 조정해 보다 많은 적재량으로 준중형 트럭 시장에서 타타대우만의 독자적인 라인업을 구성할 예정이다.

김방신 사장은 “준중형트럭 시장은 사실상 현대자동차 ‘마이티’의 독점 시장으로 타타대우상용차의 준중형 트럭은 상용차의 역할에 충실하기 위해 트럭의 기본인 힘과 실용성, 그리고 고객의 편의성에 초점을 맞췄다”며, “우리만의 독자적인 경쟁력으로 좋은 성과를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사진제공=타타대우상용차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