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네시스, 브랜드 디자인 정체성 강화된 ‘신형 G70’ 내·외장 디자인 공개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제네시스 브랜드(제네시스)는 9일 브랜드 디자인 정체성이 강화된 ‘신형 G70’의 내·외장 디자인을 공개했다.

오는 10월 국내 출시 예정인 ‘신형 G70(The New G70)은 제네시스가 3년 만에 선보이는 G70의 첫 번째 페이스리프트 모델로 브랜드 내 전 차종 중에서 가장 역동적인 외장과 첨단 사양을 더한 운전자 중심의 실내 공간을 갖췄다.

또한, 기존에 국내·외 고객에게 높은 평가를 받은 엔진과 변속기를 조합해 후륜구동 기반의 여유 있는 동력성능을 유지했다.

‘신형 G70’의 외관은 역동적인 스포츠 세단의 감성을 한 층 더한 디자인으로 재탄생했다.

출발 직전 단거리 육상선수의 팽팽한 긴장감을 연상시키는 전면은 제네시스 로고의 방패에서 영감을 받은 ‘크레스트 그릴’이 헤드램프보다 낮게 적용됐다.

또한, 두 줄 디자인의 ‘쿼드램프’가 대각선으로 적용돼 속도감과 역동성을 표현하며, 제네싯의 상위 차종과 구별되는 독창적인 이미지를 연출한다.

측면은 전·후면부에서 이어지는 얇고 예리한 형태의 램프가 육상선수의 강한 근육과 같은 바퀴 주변부의 입체감을 돋보이게 한다.

또한, 공력 효율에 최적화된 공기 배출구(사이드 벤트)로 기능성과 심미성을 동시에 갖췄다.

후면은 제네시스 로고의 비상하는 날개의 모습을 표현한 리어램프가 낮과 밤, 어떤 상황에서도 제네시스의 정체성을 나타낸다.

또한, 범퍼 하단부에 차폭을 강조하는 그릴부와 한 쌍의 배기구(듀얼 머플러) 사이에 위치한 차체 색상의 디퓨저가 스포츠 세단의 뒷모습을 완성한다.

실내는 전투기 조종석을 닮은 운전자 중심 구조를 계승하고 첨단 정보기술(IT) 사양을 추가했다.

제네시스 전용 디자인이 적용된 신규 10.25인치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은 무선 업데이트(OTA), 발레모드, 카페이 등을 지원해 보다 확장된 사용 경험을 제공한다.

또한, 충전 용량이 늘어난(5W→15W) 가로형 무선 충전 시스템은 기존의 세로형 대비 더욱 다양한 크기의 스마트폰을 충전할 수 있어 편의성이 높아졌다.

제네시스 관계자는 “더 뉴 G70는 제네시스의 디자인 정체성이 더해져 더욱 역동적이고 고급스러운 이미지로 탄생했다”며, “상세 사양은 다음달 공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신형 G70’는 가솔린 2.0 터보, 디젤 2.2, 가솔린 3.3 터보 등 3종의 파워트레인으로 운영될 예정이다.

사진제공=제네시스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