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트럭버스, 국내 출시 앞 둔 ‘신형 MAN TG 시리즈’ 핵심 기능 공개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만트럭버스코리아(사장 막스 버거)가 국내 출시를 앞두고 있는 새로운 트럭 라인업인 ‘신형 MAN TG 시리즈’의 핵심 기능을 공개했다.

‘신형 MAN TG 시리즈’는 20년 만에 이뤄진 풀 체인지 모델로 트럭 운전자 및 사업자들의 요구사항을 반영해 성능과 경제성, 내구성 및 등 모든 면에서 대대적인 업그레이드를 단행했다.

특히, 운전자의 안전하고 편안한 운행을 위해 인체공학적 실내 디자인을 적용하고, 디지털화된 최신 기능들을 대거 탑재해 트럭의 새로운 기준을 제시했다는 평가를 얻고 있다.

‘신형 MAN TG 시리즈’에는 올해부터 적용되는 가장 까다로운 배출가스 규제인 유로 6D를 만족시키는 신형 엔진이 탑재, 배출가스를 줄이면서 성능과 연비도 동시에 개선을 이뤄냈다.

또한, 엔진 구조의 단순화와 부품 설계 최적화로 내구성을 대폭 개선했으며, 시장에 적용돼 이미 그 성능과 신뢰도를 검증받았다.

운전자가 작업하는 공간인 캡 내부 디자인도 대폭 개선됐다. 인체공학적인 디자인을 적용해 운전자는 안락함과 동시에 최적의 주행감을 느낄 수 있다.

특히, 뛰어난 캡 디자인은 레드닷 어워드와 독일 디자인 어워드를 수상하며 그 만듦새를 입증한 바 있다.

운전자를 보호하고 사고를 예방하기 위한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 또한 대폭 업그레이드됐다.

의도치 않은 차선 변경이나 도로 이탈 발생 시 적극적으로 차량을 차선 안으로 조향하는 차선 복귀 지원, 교통량이 많은 곳에서 드라이브라인, 브레이크, 스티어링을 독립적으로 제어해 저속 운행 시 편의성을 더하는 트래픽 잼 어시스트 등 운전을 돕는 기능들이 대거 탑재됐다.

새로운 유로 6D 엔진의 연비 개선 효과 외에도 디지털 기술을 결합해 차량의 연비를 개선한 점 또한 특징이다.

MAN TGX 트랙터에 탑재된 이피션트크루즈3는 GPS 데이터를 이용한 적응형 크루즈 컨트롤(ACC) 시스템으로, 지형 특성을 고려한 경제적 운전 스타일을 적용해 차량의 연비를 향상시킨다.

또한, 기본 탑재된 디지털 서비스인 리오(RIO)는 차량의 데이터를 원격으로 확인해 차량의 상태와 운전습관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고, 예방 정비를 할 수 있도록 안내한다.

막스 버거 사장은 “첨단 상용차 기술을 집약한 미래 지향적인 트럭, 뉴 MAN TG 시리즈를 한국 시장에 선보일 수 있어 기쁘다”며, “이번 뉴 MAN TG 시리즈는 한국 고객들의 다양한 의견을 반영해 개선이 이뤄진 만큼, 한국 고객들에게 높은 호응을 얻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국내 출시되는 ‘신형 MAN TG 시리즈’는 트랙터인 MAN TGX, 중대형 카고 트럭인 MAN TGM, 중소형 카고트럭인 MAN TGL 3종이며, 5월 중 정식으로 출시할 예정이다.

사진제공=만트럭버스코리아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