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트럭버스, ‘만 & 케어 패키지 프로그램’ 진행… 100만원 상당 순정 오일 교환 패키지 바우처 증정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만트럭버스코리아(사장 토머스 헤머리히)가 엔진 관련 자발적 리콜 고객을 대상으로 ‘만 & 케어 패키지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만트럭버스코리아는 9월 1일부터 유로 6 A, B, C 차량 4408대를 대상으로 엔진을 점검하고 문제가 있는 부분을 수리 및 교체하는 ‘올인원 리콜’ 방식의 엔진 관련 자발적 리콜을 진행하고 있다.

만트럭버스 그룹은 이번 자발적 리콜을 위해 평택 PDI에 ‘만트럭버스 평택 센터’와 전국 14곳에 엔진 엑셀런스 센터를 설립했으며, 독일 본사의 한국 리콜 지원 전담팀 파견, 리콜 전용 콜센터를 설치한 바 있다.

만트럭버스코리아의 자발적 리콜에 대한 고객의 반응은 긍정적이다. 자발적 리콜 진행 과정에서 대다수 고객이 기술적 해결책에 만족했으며, 10월 말까지 1100여명의 고객이 예약을 신청했을 정도로 높은 호응을 보이고 있다.

만트럭버스코리아는 현재 2년 내 모든 차량의 조치 완료를 목표로 진행 중이나, 2년이 지난 후에도 리콜 대상 고객은 조치를 받을 수 있다.

이번 캠페인은 만트럭버스코리아의 엔진 관련 자발적 리콜 대상인 유로 6 A, B, C 고객들의 지지와 협조에 대한 감사의 의미로 기획됐다.

엔진 관련 자발적 리콜 완료 고객을 포함해 리콜 대상인 4408대 고객 모두에게 100만원 상당의 MAN 순정 오일 교환 패키지 바우처 담긴 ‘만 & 케어 패키지’가 전달된다.

MAN 순정 오일 교환 패키지 바우처는 차량 엔진오일 교체 시 엔진오일 비용과 필요한 필터 및, 엔진 오일 교체 후 밸브 조정 작업을 포함한 모든 작업 공임을 포함한다.

토마스 헤머리히 사장은 “현재 자발적 리콜은 순조롭게 진행 중이며, 모든 차량의 조치는 약 2년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한다”며, “만트럭버스코리아는 이번 자발적 리콜을 통해 문제를 근원적으로 해결하겠다”고 밝혔다.

사진제공=만트럭버스코리아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