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트럭버스, 전국 23번째 서비스 거점 ‘만트럭버스센터 부산신항’ 오픈… 총 8개 워크베이 갖춰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만트럭버스코리아(대표 토마스 헤머리히)가 전국 23번째 서비스 거점인 ‘만트럭버스센터 부산신항’을 신규 오픈했다.

이에 앞서 만트럭버스코리아는 5월 2일 경상남도 창원시 진해에 위치한 ‘만트럭버스센터 부산신항’에서 토마스 헤머리히 사장, 데니스 듄슬 고객 서비스 관리 부문 부사장 등 임직원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개소식을 진행했다.

부산 신항은 국내에서 컨테이너 물동량이 가장 많은 물류의 허브이자 동남권 고객의 서비스 수요가 가장 높은 곳 중 하나이다.

만트럭버스코리아는 이번 ‘만트럭버스센터 부산신항’ 신규 개설을 통해 동남권 고객 대상 서비스 편의성을 대폭 강화할 수 있게 된 동시에 만트럭버스코리아의 브랜드 서비스 역량 확대와 부품 판매 증대에도 기대감을 가지게 되었다.

부산 신항 컨테이너 터미널에서 1분 거리에 위치한 ‘만트럭버스센터 부산신항’는 고객 접근성이 매우 우수하며, 약 2,400㎡의 부지에 지상 3층 건물로 지어졌다.

또한, 총 8개의 워크베이를 갖췄으며, 일반수리는 물론 판금 및 도장 서비스까지 함께 제공한다.

이외에도 리콜수리를 전담할 엔진 엑셀런스 센터도 함께 설치해 동남권 고객들의 리콜 수요에도 적극 대응할 수 있게 되었다.

‘만트럭버스센터 부산신항’에는 고객 서비스의 품질 향상을 위해 독일 본사의 교육을 이수한 전문 정비사가 상주하면서 신속하고 정확한 고객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며, 리셉션, 고객 라운지, 정비사 휴게실 등 임직원과 고객을 위한 휴식 공간도 함께 마련되었다.

토마스 헤머리히 사장은 “만트럭버스센터 부산신항은 국내 최대 컨테이너 물동량을 차지하는 부산 신항에 위치해 신항을 중심으로 운행하는 많은 고객분들에게 신속하고 편리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도 적극적인 시설 투자와 정비 인력에 대한 교육 강화를 통해 부산 신항을 이용하는 고객분들의 운행시간 극대화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만트럭버스코리아는 용인 및 세종에 위치한 직영서비스센터 및 부산신항 신규 서비스센터를 포함해 전국에 23개 서비스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사진제공=만트럭버스코리아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