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트럭버스, 서비스부문 기술 및 운영 능력 강화 위한 ‘제1회 서비스 품질 경진대회’ 개최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만트럭버스코리아(대표 토마스 헤머리히)가 ‘제1회 서비스 품질 경진대회’를 개최했다.

‘서비스 품질 경진대회’는 각 기술 부문과 관리 및 운영 부문으로 나뉘어 진행되며, 관리 및 운영 경진대회는 부품매니저, 보증매니저, 서비스 어드바이저가 한 팀이 되어 각 부서에 맞는 이론 시험으로 진행된다.

또한, 기술 경진대회는 시니어 정비사(3년 이상 경력)와 주니어 정비사(2년 이하 경력)가 한 팀이 되어 이론 시험 및 실기 시험을 치르게 되며, 각 부문별로는 최종 3팀이 선정되는 방식으로 대회가 진행된다.

2020년에 이론 테스트로 첫 발을 내디뎠으나 국내 코로나의 여파로 이후 일정이 잠정 연기되었다. 하지만 사회적 거리두기가 완화되면서 대회가 재개됐으며, 6월 9일 최종 참가자 및 관계자 약 60명이 만트럭 평택PDI에 모여 최종 실기 평가를 진행했다.

최종적으로 관리 및 운영 부문은 포천센터(금), 김해센터(은), 순천센터(동), 기술부문은 용인센터(금), 오산센터(은), 김해센터(동)의 임직원들이 대회 우승을 차지했다.

만트럭은 6월 13일 ~ 15일 대전에서 진행된 세일즈-서비스 조인트미팅 행사에서 해당 시상식을 진행했으며, 금상 수상자에게는 독일 본사 방문의 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다.

독일에 본사를 둔 만트럭버스그룹은 세계 서비스센터의 품질을 검토하고 정비 서비스 향상을 도모하기 위해 글로벌 SQA를 운영하고 있으며, 현재까지 9회째를 맞고 있다.

각 대회 때마다 세계에서 모인 만트럭버스 서비스부문 직원들이 참여해 최고의 서비스 기술력과 운영능력을 선보이며 서로 치열한 경쟁을 벌인다.

만트럭버스코리아는 국내 서비스센터에서 일하고 있는 정비 기술진과 운영진의 실력을 검증하고, 경진대회를 준비하는 과정을 통해 실력 향상과 업무에 대한 동기 부여를 제공하기 위해서 한국만의 경진대회로 첫 개최가 되었다. 향후에도 2년에 1회씩 정기적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토마스 헤머리히 사장은 “‘제1회 서비스 품질 경진대회’인 ‘SQA’는 현지화된 레벨 테스트를 바탕으로 각 지점의 서비스 역량을 평가하고, 개선점을 찾아 보완할 수 있는 좋은 기회였다”며, “시니어 정비사가 주니어 정비사에게 기술과 노하우를 자연스럽게 전하며 직원들의 역량 강화의 계기를 마련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서비스 품질 경진대회’를 통해 궁극적으로는 우리 고객들에게 질적으로 더욱 향상된 서비스를 제공해 나갈 수 있을 것이다”고 덧붙였다.

사진제공=만트럭버스코리아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