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임러 트럭 코리아, 신인 대표이사에 안토니오 란다조 부사장 선임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다임러 트럭 코리아 신임 대표이사(CEO)에 다임러 트럭 동남아시아 지역 본부 RCSEA 세일즈 & 마케팅 부사장 안토니오 란다조(51)가 선임, 7월 1일 공식 취임했다.

안토니오 란다조 신임 대표이사는 “다임러 트럭 코리아 CEO로 선임되어 설레고 기쁘다”며, “이번 선임을 통해 다임러 트럭 해외 사업 부문에서 또 다른 중책을 맡게 된 것에 대해 매우 겸허하고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다임러 트럭 코리아 팀과 함께 다임러 트럭 코리아가 이루어온 발전 가도를 이어가고, 미래의 변혁을 이끌어 갈 준비가 되어 있다고 확신한다”며, “그 동안의 다양한 경험들을 바탕으로 다임러 트럭 코리아를 다음 단계로 이끄는데 기여하고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안토니오 란다조 대표이사는 2018년 4월부터 싱가포르에 위치한 다임러 상용차 동남아시아의 최고경영진의 일원으로 활동해 왔다.

그는 동남아시아 지역에서 다임러 트럭의 후소(FUSO) 브랜드의 세일즈, 마케팅 및 고객 서비스를 담당했으며, 2020년 11월부터는 메르세데스-벤츠, 후소, 바라트벤츠 브랜드의 세일즈 & 마케팅을 총괄해왔다.

다임러 트럭 해외 사업 부문의 안드레아스 폰 발펠트 대표는 “지난 4년 반 동안 안토니오 란다조는 다임러 트럭의 동남아시아 지역에서 세일즈 & 마케팅을 총괄해 오며, 그의 팀과 함께 담당해온 시장들이 글로벌 팬데믹이 초래한 도전들을 극복하는데 중추적인 역할을 해왔다”며, “안토니오 란다조는 인정받는 세일즈 & 마케팅 전문가로서, 그의 해외 시장에서의 다양한 고객에 대한 경험을 통해 그가 보여준 성공에 대한 의지로 급변하는 업계 환경 속에서 다임러 트럭 코리아가 보다 성장하는 데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안토니오 란다조 대표이사는 2000년 석사 학위 취득 후 다임러 AG에 입사해 컨설팅, 세일즈, 고객 서비스 분야에서 임원직을 두루 수행해 왔다.

2013년에는 일본의 MFTBC에서 대형(HDT) 및 중형 트럭(MDT) 글로벌 상품기획 총괄을 역임했으며, 이에 앞서 독일 슈투트가르트에서 메르세데스-벤츠 트럭의 해외 바디빌더 부서에서도 근무했다.

사진제공=다임러 트럭 코리아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