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트럭버스, 상용차 전문 기술인력 양성 위한 ‘아우스빌둥’ 5기 출범식 개최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만트럭버스코리아(대표 토마스 헤머리히)가 상용차 전문 기술인력 양성을 위한 교육 프로그램 ‘아우스빌둥’ 5기 출범식을 개최, 본격적인 교육에 돌입한다.

10월 15일 세종시 소재 만트럭버스코리아 직영 서비스센테에서 진행된 출범식 행사에는 아우스빌둥 참가 교육생 15명 및 가족, 전국 서비스센터 대표를 비롯해 만트럭버스코리아 담당 인력과 전문 트레이너, 한독상공회의소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아우스빌둥(Ausbildung)’은 일과 학습을 융합한 독일식의 직업교육 프로그램으로, 기업과 학교의 긴밀한 협력 하에서 기술 인력인을 양성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만트럭버스코리아의 아우스빌둥 프로그램은 특성화 고등학교의 자동차 관련학과 재학생을 대상으로 서류 전형과 필기시험, 인성검사, 면접전형을 거쳐 선발된다. 이후 기업 현장에서 실무와 대학 이론 교육을 결합한 총 3년간의 탄탄한 커리큘럼을 수행하게 된다.

참가생은 해당 기간 동안 만트럭버스코리아와 정식 훈련 근로 계약을 맺고 안정적인 급여와 수준 높은 근무환경을 제공받게 되며, 과정 수료 후에는 전문 학사 학위를 취득하게 된다.

또한, 독일연방상공회의소가 수여하는 교육 인증서를 획득하는 동시에 근무했던 기업에 취업이 가능하다.

만트럭버스코리아는 2018년 6월 한독상공회의소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아우스빌둥’ 프로그램에 공식 참여했으며, 현재까지 총39명의 기술인력을 양성했다.

특히, 2018년 출범한 1기생들은 이제 교육생이 아닌 현장에서 정식 엔지니어로 활동하게 될 예정이다.

토마스 헤머리히 사장은 “아우스빌둥을 통해 전문 엔지니어로 거듭날 미래의 주인공들을 만날 수 있게 되어 기쁘다”며, “만트럭버스코리아는 1기 교육생을 시작으로 꾸준하게 아우스빌둥 프로그램을 진행해 왔으며, 이제 그 결실을 맺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5기 교육생들 역시 완벽한 전문기술 인력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아낌없는 지원을 계속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사진제공=만트럭버스코리아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