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타이어, 전기 트럭·버스 전용 타이어 브랜드 ‘아이온’ 국내 공식 론칭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대표이사 이수일, 한국타이어)가 전기 트럭·버스 전용 타이어 브랜드 ‘아이온(iON)’을 국내 공식 론칭한다.

이는 승용차에 한정됐던 한국타이어 전기차 전용 타이어 브랜드 ‘아이온’의 포트폴리오를 트럭·버스까지 확대해 시장을 이끌어간다는 전략이다.

한국타이어는 상용차의 전동화 전환을 선점하기 위해 2020년 전기버스 전용 타이어 ‘AU06’을 출시해 판매 중이다.

이번에 새롭게 ‘아이온’ 브랜드를 론칭하면서 ‘스마트 아이온 AU06+’로 모델명을 변경하고, 성능을 업그레이드해 선보인다.

‘스마트 아이온 AU06+’는 한국타이어의 혁신적인 전기차 특화 기술을 바탕으로 탄생한 전기버스 전용 타이어로 향상된 마일리지(타이어 수명), 빠른 응답성과 높은 토크(회전력) 대응, 고하중 지지 등 전기 버스 특성에 맞춤 제작돼 다양한 주행상황에서 최적화된 주행 경험을 선사한다.

먼저 내마모성에 특화된 신규 컴파운드(타이어의 다양한 원재료가 섞인 혼합물)를 적용했다.

또한 고하중 조건에서도 도로 접지 압력을 고르게 분산해 균일한 트레드(타이어 바닥 접촉면) 마모가 진행되어 한층 높아진 마일리지를 자랑한다.

실제로 전기버스에 장착 시, 한국타이어 일반 시내버스용 타이어 대비 약 25% 향상된 마일리지 성능을 제공한다.

무거운 배터리가 장착된 전기버스의 고하중을 견디면서 높은 토크 조건에 놓이는 특성을 고려해 젖은 노면에서의 그립 성능을 이전 모델 대비 약 10% 강화하기도 했다.

또한, 최대 8톤까지 허용 하중 범위를 늘리며 주행의 안정감을 더했으며, 소음에 최적화된 패턴 디자인을 적용해 소음 발생을 줄였다.

이외에도 사이드월(타이어 측면부)에는 전기버스의 공기역학 측면을 고려해 디자인을 반영했으며, 쿨링 시스템으로 열 방출 효율을 강화시켰다.

한국타이어는 이번 출시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전기 트럭·버스 전용 타이어 포트폴리오 구축에 나선다.

도심 교통 및 운송 중심 ‘아이온 시티(iON CITY)’와 중장거리 운송 중심의 ‘아이온 플렉스(iON FLEX)’를 개발, 전기 트럭·버스 전용 타이어를 빠른 속도로 확장해나갈 계획이다. 이들 상품은 유럽 시장 진출을 목표로 준비 중이다.

한편, 한국타이어는 내년 1월 열리는 전기차 레이싱 대회 ‘ABB FIA 포뮬러 E 월드 챔피언십’의 시즌9부터 공식 타이어 공급사이자 테크니컬 파트너로 공식 활동을 시작하기도 한다.

특히, 대회를 통해 얻은 수많은 전기차 관련 데이터는 소비자용 전기차 전용 타이어 개발에 활용할 계획으로 더 큰 기대를 모으고 있다.

사진제공=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