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드, ‘2019 북미국제오토쇼’ 참가… 신규 모델 3종 공개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포드가 현지시간으로 14일 개막한 ‘2019 북미국제오토쇼(NAIAS)’에 참가, 신형 익스플로러, 신형 폴리스 인터셉터 유틸리티, 신형 머스탱 쉘비 GT500 등 신규 모델 3종을 공개했다.

익스플로러의 최신 모델인 신형 익스플로러는 더욱 얇고 강한 구조로 경량화됐으며, 하이브리드를 포함해 폭넓은 라인업을 갖췄다. 특히, 강력하고 효율성 높은 에코부스트(EcoBoost®) 엔진을 탑재해 뛰어난 주행 성능을 제공한다,

후륜구동을 기반으로 더욱 스포티하고 역동적인 디자인을 구현했으며 동시에 온로드는 물론 오프로드 기능을 향상시켰다. 또한, 이를 통해 최대 견인 능력(약 272kg)을 증가 시켰으며, 3.0L 에코부스트 엔진을 탑재해 역대 가장 강력한 익스플로러를 탄생시켰다.

더욱 넓어진 실내 공간에는 10.1인치 세로 터치스크린이 새롭게 탑재해 운전자 주행 보조 기능인 포드 코파일럿 360™(Ford Co-Pilot360™) 및 교통 상황, 풀 스크린 지도 등 다양한 기능을 제어할 수 있도록 했다.

이 외에도 후진 시 브레이크 보조 기능인 RBA(Reverse Brake Assist) 및 주차 보조 시스템 2.0(Active Park Assist 2.0) 등 최첨단 안전기술을 더했다.

신형 익스플로러에는 새로워진 지형 관리 시스템(Terrain Management System™)을 적용, 7개 주행 모드를 제공한다.

포드 지형 관리 시스템은 메인 콘솔에서 다이얼로 쉽게 제어 가능하며, 12.3인치 디지털 클러스터를 통해 새롭게 적용된 에코 모드를 비롯해 일반, 미끄러운 길, 눈/모래, 스포츠 등 도로 상태를 3D 애니메이션 그래픽으로 제공한다.

포드는 강력하면서 효율적인 하이브리드 엔진과 포드의 최첨단 기술을 활용, 북미 경찰차 부문 리더십을 강화하기 위해 신형 폴리스 인터셉터 유틸리티를 선보였다.

하이브리드 사륜구동 파워트레인을 갖춘 신형 폴리스 인터셉터 유틸리티는 3.7L TI-VCT 엔진이 탑재된 기존 폴리스 인터셉터 유틸리티에 비해 차량당 연간 5,700달러까지 연료 절감이 가능하다.

경찰 경계 경보(Police Perimeter Alert), 포드 텔레매틱스(Ford Telematics) 등 오직 올-뉴 폴리스 인터셉터 유틸리티에만 탑재된 포드의 기술은 미국 전역 법 집행관들의 안전을 높이는 데 도움이 될 것이다.

신형 머스탱 쉘비 GT500은 5.2리터 V8 엔진(최고 700마력 이상)을 탑재, 3초대 중반 0-60mph 및 1/4 마일을 11초 미만으로 달려 머스탱 베스트 트랙타임 및 베스트 코너링을 보여준다.

또한, 포드 GT와 머스탱 GT4레이싱 프로그램에서 전수받은 기술을 통해 미국 내 스포츠 쿠페중 가장 큰 브레이크 및 세그먼트 최초 듀얼-클러치 트렌스미션을 장착했다.

신형 머스탱 쉘비 GT500의 공기역학적 디자인은 다운포스 및 열 에너지 관리 기능을 향상시켰다.

사진제공=포드코리아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