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 SMS] ‘차세대 쉐보레 스파크’ 세계 최초 공개

[고카넷] 글로벌 브랜드 쉐보레가 2일 ‘2015 서울모터쇼’ 언론 공개 행사를 통해 새로운 디자인과 한층 진보된 기술로 무장한 글로벌 경차 ‘차세대 쉐보레 스파크(Next Generation Chevrolet Spark)’를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차세대 스파크는 경차를 뛰어넘는 최첨단 안전 사양과 편의 장비를 비롯해 향상된 주행 퍼포먼스와 정제된 디자인을 선보이며, 향후 전 세계 40개국 이상에서 판매될 쉐보레 브랜드의 글로벌 신모델이다.

신차 공개 행사에 참석한 팀 마호니(Tim Mahoney) 글로벌 쉐보레 마케팅 총괄 임원은 “글로벌 톱 10 브랜드를 향한 쉐보레 브랜드의 비전 달성에 특히 밀레니얼(Millennial) 세대가 느끼고 원하는 바를 파악하는 것이 매우 중요했다”며, “첨단 기술을 바탕으로 차량 안팎이 더욱 정교하게 다듬어진 차세대 스파크는 글로벌 브랜드 쉐보레가 지향하는 가치, FIND NEW ROADS를 잘 설명한다”고 말했다.

차세대 스파크는 기존 스파크 대비 확장된 휠 베이스와 36mm 낮은 전고를 통해 한층 날렵하고 공기 역학적인 유선형 디자인을 구현해 주행 효율을 개선하는 동시에 스파크의 강점인 여유로운 실내 공간은 그대로 유지했다.

또한, 차세대 스파크에 적용된 새 아키텍처는 주행 성능 전반에 걸친 혁신을 가져왔다. 견고한 차체 구조는 운전자와 차량 간의 일체감을 향상시켜 더욱 세밀하고 정확한 핸들링을 제공하는 한편, 향상된 정숙성으로 편안하면서도 즐거운 주행 경험을 선사한다.

2015_0402-00쉐보레_차세대_스파크_02

세르지오 호샤(Sergio Rocha) 한국지엠 사장은 “차세대 스파크는 글로벌 고객의 호응을 한 몸에 받아 온 기존 스파크의 동급 최고 주행성능을 이어 받으면서도 한층 정제된 주행 품질로 이전에 없던 세련된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며, “글로벌 신차 차세대 스파크의 아키텍쳐 개발은 물론, 차량 개발과 디자인을 한국지엠이 주도하며 GM 글로벌 팀과의 협업을 통해 탄생시켰다”고 소감을 밝혔다.

 

[성숙한 내외관 디자인]

2015_0402-00쉐보레_차세대_스파크_08제품

차세대 쉐보레 스파크는 균형미와 강렬한 전면부 인상으로 설명되는 새로운 글로벌 쉐보레 디자인 아이덴티티를 바탕으로 세련된 차체 비율과 심미성을 주제로 한 디자인을 선보인다.

차세대 스파크는 차량 전고가 높은 여타 경차와 달리 날렵한 필러와 최적화된 패키지를 통해 낮은 루프라인을 선사하며, 휠을 차폭 양 끝까지 확장해 한층 안정적이면서 역동적인 디자인을 실현했다.

쉐보레 브랜드의 시그니처 디자인 요소인 듀얼 포트 라디에이터 그릴은 타원형의 헤드 램프와 결합하며 전면 펜더로 말려들어가는 듯한 심미적인 디자인을 창조했으며, 세밀한 디테일을 자랑하는 프로젝션 헤드램프는 LED 주간주행등과 어우러져 품격을 한층 높인 스타일을 완성했다.

마이클 심코(Michael Simcoe) GM 해외사업부문 디자인 부사장은 “간단히 말하자면 스파크가 어른스러워졌다”며, “차세대 스파크의 디자인은 기존의 젊은 느낌은 유지하면서 한층 감각적이고 고급스러운 사양을 선호하는 고객들의 요구에 부응하는 성숙함을 기조로 한다”고 밝혔다.

한편, 차세대 스파크는 개성이 뚜렷한 젊은 고객들을 위해 다양한 익스테리어와 인테리어 색상 조합과 함께 폭 넓은 액세서리 아이템을 제공할 예정이다.

2015_0402-00쉐보레_차세대_스파크_05

차세대 스파크의 실내는 낮춰진 전고에 따라 시트의 높이 또한 하향 조정되어 운전자와 차량의 일체감을 배가하는 동시에 스파크의 장점인 여유로운 헤드룸을 확보했다.

또한, 고밀도 시트 내장재와 프리미엄 패브릭 등 고급 실내 소재를 적용하고 섬세한 디자인 완성도에 심혈을 기울여 탁월한 내구성에 기반한 편안한 실내공간을 연출한다.

심코 부사장은 “단순히 좌석 위에 앉아있다는 느낌 보다는 시트와 몸이 일체화되는 느낌을 받을 수 있도록 디자인했다”고 말했다.

세련된 새 디자인을 채택한 계기판은 다기능 LCD 화면을 통해 주행 정보를 제공하며, 실내를 감싼 다양한 컬러의 데코 몰딩과 유니크한 사다리꼴 형상의 송풍구 형상은 스파크 고유의 감각적인 실내 디자인을 완성한다.

차세대 스파크에 탑재된 차세대 마이링크(MyLink) 시스템은 인포테인먼트 및 공조 시스템 제어를 지원하며, 7인치 고해상도 풀 컬러 스크린에 스마트폰과 같은 아이콘 배열 및 터치스크린 조작 편의성을 제공하는 한편, 볼륨 조절 조그 다이얼을 채택해 직관적인 시스템 컨트롤을 지원한다.

 

[효율까지 겸비한 펀-투-드라이브]

2015_0402-00쉐보레_차세대_스파크_07모델

차세대 쉐보레 스파크는 GM의 차세대 에코택(Ecotec) 엔진을 탑재해 파워풀한 성능은 물론 향상된 효율을 제공한다.

샘 바질(Sam Basile) GM 글로벌 경차 개발 총괄 임원은 “차세대 스파크의 견고한 아키텍처는 섬세한 주행 성능의 근간을 제공한다”며, “이에 더해 새로 개발된 고효율 에코텍 엔진이 선사하는 탁월한 성능과 정제된 주행 품질을 갖추게 될 것”이라고 소개했다.

차세대 고밀도 에코텍 엔진은 알루미늄 실린더 블록과 실린더 헤드를 채택해 차량 하중을 감소시켜 에너지 효율을 대폭 향상시켰으며, 특히, 일체형 배기 매니폴드 시스템을 갖춘 실린더 헤드는 엔진룸 중량 감소로 차량 전후 하중 배분을 개선해 주행 성능에도 기여한다.

국내 시장에는 1.0리터 3기통 에코텍 가솔린 엔진과 진일보한 성능의 차세대 C-TECH 무단변속기 또는 수동변속기를 적용한 모델이 출시될 예정이며, 일부 모델에는 도심 주행 연비를 높이는 스톱 앤 스타트(Stop & Start) 기능이 적용된다.

 

[진일보한 안전성]

2015_0402-00쉐보레_차세대_스파크_09제품

차세대 쉐보레 스파크는 국내외에서 경차 부문 최고의 안전성을 입증해 온 스파크의 안전성을 또 한 번 업그레이드했다.

차세대 스파크는 새로 설계된 강건한 차체 구조를 바탕으로 다양한 첨단 능동 안전 시스템을 새로 도입했으며, 전방 충돌 경고(Forward Collision Alert), 차선 이탈 경고(Lane Departure Warning), 사각 지대 경고(Side Blind Spot Alert) 등 동급 최초로 적용되는 최신 안전 사양을 통해 경차 수준을 뛰어넘는 최고의 안전성을 확보했다.

또한, 쉐보레 마이링크는 후방 카메라 기능과 후방 주차 보조 시스템을 제공해 전방위 예방 안전 시스템을 지원한다.

차세대 쉐보레 스파크는 GM의 대표 경차 생산 공장이자 친환경 태양광 에너지 발전 시설을 갖춘 한국지엠 창원공장에서 생산될 예정이다.

한국지엠 창원공장에서 생산되어 ‘마티즈 크리에이티브’로 국내시장에 첫 선을 보인 바 있는 쉐보레 스파크는 지난 2009년 첫 출시 이 후 글로벌 시장에서 100만대 판매를 돌파한 베스트셀링 모델이다.

사진제공 = 한국지엠주식회사

고카넷 뉴스 팀 = physcis@gocarnet.co.kr
자동차&모터스포츠 전문 인터넷 매거진 ‘고카넷[GoCarNet]’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