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만, ‘CES 2020’ 참가… ‘하만 ExP’ 솔루션 발표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하만 인터내셔널이 ‘CES 2020’에 참가, 커넥티드 차량의 핵심 기술을 패키지로 통합해 제공하는 솔루션 ‘하만 ExP’를 발표했다.

이 솔루션은 소비자들이 보다 응집된 운전 경험을 통해 단순히 일회성 운전 경험이 아닌 지속적인 연결성을 제공하고 자동차를 이용하는 시간을 의미 있게 보낼 수 있도록 한다.

하만 ExP 솔루션은 전문적으로 선별된 커넥티드 카 및 오디오 및 서비스 기술들을 패키지로 제공해 웰빙, 즐거움, 소셜 커넥션, 성취감 등 운전자에게 특별한 가치가 있는 운전 경험을 선사한다.

디네쉬 팔리월 하만 인터내셔널 CEO는 “하만은 단순한 자동차 기술 개발이 아닌, 운전자와 동승자를 위한 특별한 차량 경험을 디자인한다”며, “OEM사들은 하만 ExP와 더불어 사실상 모든 요구를 충족시키는 맞춤형 기술 패키지를 개발하여 소비자 중심의 운전 경험을 제공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하만은 최종 소비자 경험을 염두에 두고 기술을 개발하므로 오늘날 소비자의 기대를 만족시키는 동시에 OEM사들이 미래를 위한 전략을 세우고 기술 투자를 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고 덧붙였다.

커넥티드 카 및 오디오 솔루션 등 다양한 기술 일체와 더불어 하만은 자동차 분야 및 이 분야의 기술에 대한 독보적인 전문성, 텐센트(Tencent), 스포티파이(Spotify)와 같은 콘텐츠 공급자와의 전략적인 파트너십, 소비자 경험에 대한 이해 등을 바탕으로 OEM사들을 위한 맞춤형 ‘하만 ExP’를 개발한다.

특히, OEM사들은 개별 기술에만 초점을 맞추지 않고 경험 중심의 접근 방식을 취함으로써 고도의 개인화 및 기술 시너지 효과를 누릴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운전자는 필요에 따라 의도적으로 구축된 커텍티드 기술 경험을 누릴 수 있다.

하만은 ‘CES 2020’에서 OEM사들이 하만과 협업, 어떻게 자동차 내에서 연결 기술 경험을 구축하는 지를 하만 ExP 솔루션 패키지 전시를 통해 시연할 예정이다;

▶ 인식 및 보조 기술(Awareness & Assistance)

하만은 클라우드, ADAS, 텔레매틱스 기술들을 융합함으로써, 운전자와 보행자 모두를 안전하게 보호하는 동시에 차량 내 승객들이 중요한 사안들을 계속 인지할 수 있도록 향상된 인식을 제공하는 솔루션을 소개한다.

이 솔루션에는 사각 지대 경고(Blind Spot Warning), 방향성 사운드 스티어링(Directional Sound Steering), 차량의 경로에서 사람을 식별하고 이에 대응하는 새로운 차량-대-보행자 경고 시스템(Vehicle-to-Pedestrian Warning system) 등과 같은 인식 기술들이 적용되어 있다.

또한 완벽한 안전성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음성 지원이 되는 메시지, 내비게이션, 미디어 셀렉션 등 이그나이트(Ignite) 플랫폼을 통한 가상 개인 비서(VPA, Virtual Personal Assistant)와 같은 보조 기술들도 포함되어 있다.

결과적으로 운전자와 동승자들은 바쁜 출퇴근 중에도 뉴스, 팟캐스트, 전화 통화 등을 유지하면서 향상된 인식 기술들을 경험할 수 있다.

▶ 개인화 및 생산성(Personalization & Productivity)

하만은 개인화 및 생산성 중심의 고객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클라우드 기술들을 패키지화 했다.

이 기술들은 맞춤형 파트너 에코시스템을 비롯하여 핵심 서비스 및 풍부한 오디오 기능을 지원하여 소비자가 본인의 디지털 라이프 스타일을 그대로 유지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

애플리케이션과 각종 서비스들의 에코시스템인 이그나이트 마켓플레이스(Ignite Marketplace)는 사실상 궁극의 개인화 솔루션이다.

파코페디아(Parkopedia)와 같은 위치 기반 서비스와 위챗과 같은 메신저 앱부터 세일즈포스와 같은 생산성 응용 프로그램 및 스포티파이 같은 미디어 공급자에 이르기까지 이그나이트는 소비자가 차량에서 시간을 보내는 방식을 제어할 수 있도록 한다.

이러한 일체의 기술들은 OEM사들에게 유연한 에코시스템으로 작용하여 제품의 시장 출시 속도를 높이고 글로벌 프로그램을 지역별 맞춤형으로 전개할 수 있도록 하며, 상호 교환 가능한 콘텐츠와 서비스들을 제공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 원포올(One for All)

공유 차랑, 렌터카 또는 단순 대여 차량 등 그 어느 때보다 이동할 수 있는 방법이 다양한 가운데, 하만의 원포올(One for All) 패키지는 복합적이고 초연결된 운송의 미래를 제시한다.

휴대폰이 커넥티드 라이프의 중심이 됨에 따라, 디지털 라이프 스타일을 차량으로 완벽하게 전달시키도록 하는 것이 자동차 디지털 경험에서 점점 중요시 되고 있다.

하만의 원포올 패키지는 초광대역(UWB, Ultra Wideband) 기술을 활용하여 차량에 쉽게 접근하고 연결할 수 있을 뿐 아니라 개인화도 가능하게 한다.

예를 들어, 운전자 또는 동승자가 차량에 접근하게 되면 초광대역 토큰은 5G 셀룰러 연결을 통해 그들의 위치를 측정하여 차량 문의 잠금을 해제하고 차량 시스템의 개인화 세팅을 시작한다.

또한 하만 이그나이트(Ignite) 클라우드에 정보를 전송하여 개인 프로파일을 끌어와 개인별 연락처, 선호 서비스, 미디어 콘텐츠 및 위치 기반 서비스들을 즉시 열람할 수 있다.

그 결과, 운전자는 즉각적으로 개인이 세팅해 놓은 차량의 시스템 및 기능을 사용할 수 있으며 OEM사들은 이를 통해 고객들에게 맞춤형 최신 콘텐츠들을 제공할 수 있는 서비스를 갖출 수 있게 된다.

▶ EV 플러스 솔루션(EV Plus+ Solutions)

증가하고 있는 전기 자동차 부문을 위해 특별히 설계된 EV 플러스(EV Plus+) 솔루션은 전기차 소비자들에게 확실한 차량 내 경험을 전달하는 혁신적인 오디오, 엔터테인먼트 및 커뮤니케이션 솔루션 패키지이다.

하만의 혁신적인 음향 엔지니어링 및 친환경기술 시스템 설계로 기존의 시스템 대비 무게, 복잡성, 전력 소비 등을 줄였음에도 월등한 퍼포먼스를 발휘한다.

또한, 하만 이그나이트가 제공하는 오디오 마켓플레이스를 통해 버튼 하나로 개별 세팅을 즉각적으로 접속 및 업그레이드할 수 있다.

▶ 초연결(Everything Connected)

오늘날 도로상의 모든 자동차들은 사실상 잠재적으로 안전하게 연결된 차량이라고 할 수 있다.

하만의 초연결(Everything Connected) 패키지는 커넥티드 카 기능들이 현재 도로상에 있는 차량들에 쉽고 빠르게 최신 기능들로 적용될 수 있도록 해주는 솔루션이다.

여기에는 와이파이(WiFi), 운전자 및 차량 분석, 응용 프로그램 및 서비스의 원격 접근 및 작동과 같은 업그레이드를 제공하는 OBD(On Board Diagnosis, 자가진단) 장치인 스마트오토 연결도 포함된다.

또한, 스마트오토 대쉬 캠은 차량의 전방 충돌 경고 및 사고 관리 기능을 제공하며 스마트오토 헤드유닛은 대형 디스플레이와 최신 유저 인터페이스를 제공한다.

마지막으로 진화하는 모바일 기술과 보조를 맞추기 위해, 세련된 디자인과 이동 중에도 충전을 할 수 있는 스마트오토 무선 충전이 초연결 패키지에 포함된다.

 

OEM사들은 하만 ExP를 활용해 맞춤형 기술 솔루션들을 패키지 형태로 개발해 제공할 수 있으며, 이를 통해 보다 응집력 있는 소비자 경험을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하만은 자동차 기술을 일회성 기능이 아닌 완벽한 솔루션으로 구현함으로써 커넥티드 카를 만드는 데 있어 추측성 개발을 지양하고 OEM사가 소비자의 요구를 보다 쉽게 충족시키면서 부가가치 및 브랜드 친밀도를 높이기 위한 경험을 개인화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사진제공=하만 인터내셔널 코리아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