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 ‘2020 제네바 국제 모터쇼’ 통해 전기화 공세 이어 나간다!

[고카넷, 글=정양찬 기자] BMW가 오는 3월 5일부터 15일까지 스위스 제네바에서 개최되는 ‘2020 제네바 국제 모터쇼’에 참가, 새로운 플러그인 하이브리드(PHEV) 모델을 공개하며 전기화 공세를 이어 나간다.

전기화는 BMW 그룹의 기업 전략인 넘버원 넥스트가 지향하는 미래 모빌리티 영역의 핵심 과제 중 하나로 D-ACES 분야에서의 혁신은 글로벌 자동차 시장의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한 기반이 된다.

BMW 그룹은 이미 전 세계에서 50만대 이상의 전기 자동차를 판매한 e-모빌리티 분야의 선두 브랜드로서 2019년에만 14만5815대의 BMW·MINI 순수 전기자동차와 PHEV를 판매했다.

이를 바탕으로 BMW 그룹은 프리미엄 순수 전기자동차와 PHEV 세계 점유율에서 선두를 유지하고 있다.

특히, 전 세계에서 7% 이상, 유럽 내에서 14% 이상의 점유율을 확보하고 있으며, 독일에서는 24%의 시장 점유율을 자랑한다.

BMW 그룹은 2021년 말까지 100만대 이상의 전기 자동차를 판매하고, 2021년까지 유럽 내 판매되는 BMW 그룹 자동차의 1/4을 전기화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또한, 전기 자동차 비중은 2025년에 1/3, 2030에는 절반에 가깝게 점진적으로 증가시킬 예정이다.

BMW 그룹은 2023년까지 총 25종의 전기화 모델을 출시할 계획이며, 이 중 절반은 순수 전기차다. 특히, iX3 생산은 2020년 중 시작되며, 내년에는 BMW i4와 BMW iNEXT의 생산이 시작된다.

BMW iX3는 기존의 가솔린, 디젤 엔진뿐만 아니라, PHEV와 순수전기 라인업까지 모두 갖춘 BMW 최초의 모델이 될 예정이다.

BMW 그룹은 이러한 ‘선택의 힘(Power of Choice)’ 전략에 따라 다양한 선택지를 제공해 전 세계 소비자의 요구를 만족시키고 더욱 엄격해지는 환경 규제에 대응할 것이다.

‘2020 제네바 모터쇼’에서 최초로 공개되는 ‘신형 3시리즈’ PHEV 모델은 지속가능한 이동성을 원하는 소비자의 요구와 개인이 선호하는 바를 동시에 관철시킨다.

또한, PHEV 기술로 새롭게 태어난 신형 330e 투어링과 신형 330e xDrive 투어링도 세계 최초로 공개된다.

PHEV 기술과 인텔리전트 사륜구동 기술의 결합은 신형 330e xDrive 세단 모델을 통해서도 경험할 수 있다.

한편, BMW는 ‘2020 제네바 모터쇼’에서 신형 3시리즈 PHEV 모델 3종과 함께 고성능 M 퍼포먼스 모델인 신형 M340d xDrive 세단, 신형 M340d xDrive 투어링 2종도 세계 최초로 공개한다.

사진제공=BMW 그룹 코리아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