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글로벌 EV 라운드 테이블’ 글로벌 화상 회의 통해 오는 6월 18일 개최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제7회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 조직위원회와 세계전기차협의회(GEAN)가 공동 개최하는 ‘2020 글로벌 EV 라운드 테이블’이 오는 6월 18일 ‘포스트 코로나’ 대비 비대면 포맷인 글로벌 화상 회의를 통해 개최된다.

‘2020 글로벌 EV 라운드 테이블’은 세계전기차협의회 회원과 국내외 전문가 등 200여명이 참가할 예정이며, ‘자동차 산업의 전동화(EV)로의 변화에 따른 산업적 대응 방향’을 주제로 제7회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개최된다.

특히, 이번 행사에는 기조연설자로 확정된 장용웨이 중국전기차100인회(ChinaEV100) 비서장을 비롯해 알리 아이자드 블룸버그 뉴에너지파이낸스 연구실장을 좌장으로 유럽, 북미, 아시아권의 주요 전기차 리더들이 참여한다.

지역별 참여 인사들의 면면을 보면, 유럽에서는 BMW, 벤츠, 르노, 푸조, 재규어랜드로버 등 국내 진출 자동차 제조사와 주한 독일, 프랑스, 영국, 덴마크 대사 등이다.

아시아에서는 현대자동차, BYD, 닛산 등 한국, 중국, 일본의 대표적인 자동차 제조사, 인도네시아‧말레이시아‧베트남‧필리핀‧태국‧싱가폴 전기차협회장을 비롯해 미얀마, 몽골, 네팔, 라오스 등에서 참여할 예정이다.

북미에서는 미국 실리콘밸리 벤처 투자회사 RTF(Rising Tide Fund) 오사마 하사나인 회장, 야코보 사마쉬 미국 뉴욕주립대학교 에너지센터장, 로버트 밥 카텔 미국 뉴욕 스마트그리드협회장 등이 함께 한다.

김대환 공동 조직위원장은 “‘글로벌 EV 라운드 테이블’을 통해 지구 온난화에 대응해 발 빠르게 진행되고 있는 글로벌 전기차 기술 개발 등 트렌드와 향후 대응방향을 공유할 수 있다”며, “특히 올해부터 멀티형 글로벌 온라인 생중계 시스템을 도입해 ‘포스트 코로나’ 트렌드에 선제적으로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오는 6월 17일부터 20일까지 제주국제컨벤션센터에서는 제7회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가 ‘전동화 개념을 새롭게 규정하라(The New Definition e-Mobility)’를 주제로 진행된다.

사진제공=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 조직위원회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