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자동차산업협회, 카이스트와 모빌리티 기술발전 위한 업무협약 체결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한국자동차산업협회(회장 정만기, KAMA)는 11월 26일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한국과학기술원(총장 이광형, KAIST)과 미래 모빌리티 분야의 기술발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열린 협약식에는 정만기 회장, 이광형 총장 등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이광형 총장은 KAIST가 보유한 모빌리티 관련 첨단기술과 최고 수준의 연구인력, 인프라와 함께 모빌리티 분야 발전을 위한 산학협력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정만기 회장은 ‘2021 서울모빌리티쇼’의 진행계획과 주요 참가기업의 모빌리티 기술·제품을 소개하며, 두 기관의 상호협력을 통해 미래 모빌리티 기술발전을 모색하는 방안을 제시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양 기관은 12월 5일까지 킨텍스에서 진행되는 ‘2021 서울모빌리티쇼’에서 본격적인 상호협력 행보를 시작한다.

먼저, KAIST는 서울모빌리티쇼에 전시 부스를 운영한다. 부스에서는 자율주행 전기차 오픈 플랫폼, 자율주행과 플라잉카, 건물 벽면 등반로봇 등 KAIST가 보유하고 있는 모빌리티 분야 신기술과 제품 등이 전시된다.

또한, 전시기간 내내 KAIST 부스에서는 기술협력이 필요한 참가기업과 KAIST의 연구인력을 매칭하는 기술교류회가 진행된다. 매칭된 기업은 전시기간 이후에도 지속적으로 KAIST와 기술협력이 가능하다.

조직위와 KAIST는 중소기업기술정보진흥원(TIPA)과 연계해 전시장 내 ‘스타트업 인큐베이팅존’을 운영한다.

갓차, 멀티플아이, 베스텔라랩, 브이유에스, 센스톤, 코코넛사일로 등 6개 모빌리티 분야 스타트업이 공동부스를 꾸리며, KAIST와의 교류를 추진한다.

이외에도 양 기관은 12월 1일 ‘모빌리티 혁명의 미래기술(부제: Mobility Initiatives by KAIST)’라는 주제로 미래 모빌리티 관련 현황 및 트렌드를 공유하고 기술개발 및 협력방안을 제시하는 컨퍼런스도 진행한다.

정만기 회장은 “인간, 물류의 복합수송으로 대표되는 미래 모빌리티 시대에는 단순 이동을 넘어, 전동화 플랫폼, 커넥티드 기술, 엔터테인먼트, MaaS 등 다양한 이종산업들이 새로운 가치를 창출할 수 있다”며, “이번 협약을 통해 서울모빌리티쇼에 참가하는 기업들이 KAIST와의 산학협력을 통해 기술적 도약과 더불어 새로운 사업기회를 창출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세계 6개국 100여 개 기업 및 기관이 참여하는 ‘2021 서울모빌리티쇼’는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 제2전시장 9·10홀에서 오는 12월 5일까지 진행된다.

사진제공=한국자동차산업협회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