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2022] 쉐보레, 픽업트럭 새 패러다임 제시할 ‘2024 실버라도 EV’ 전격 공개… 1회 충전 644km 주행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글로벌 브랜드 쉐보레가 현지시간으로 5일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세계 최대 기술 전시회 ‘CES 2022’에서 픽업트럭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할 ‘2024 실버라도 EV’를 전격 공개했다.

쉐보레의 주력 픽업트럭인 실버라도를 전기차로 재해석한 ‘실버라도 EV’는 개발 단계부터 GM의 전기차 전용 플랫폼인 얼티엄을 기반으로 설계돼 쉐보레 픽업트럭 고유의 강인함과 주행성능, 활용성을 전동화 모델로 구현했다.

쉐보레 미국 판매·마케팅·서비스 총괄 부사장 스티브 힐은 “실버라도가 오늘날과 같은 명성을 획득하기까지 쉐보레는 끊임없는 혁신을 이어 왔다”며, “얼티엄 플랫폼이 적용된 실버라도 EV는 현재 실버라도를 소유하거나 구매를 고려중인 소비자에게 차세대 픽업트럭의 새로운 기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쉐보레 실버라도 EV’는 법인용 WT 트림과 RST 퍼스트에디션 두 가지 트림으로 구성돼 각각 2023년 봄과 가을에 출시될 예정이며, 1회 완충 시 최대 주행거리(GM 기준)는 644km에 달한다. GM은 법인용 고객을 위해 WT 트림을 먼저 출시할 예정이다.

주력 트림인 RST 퍼스트에디션은 4륜구동, 최대출력 664마력, 최대토크 107.8㎏f·m를 발휘하며, 풀사이즈 픽업트럭이라는 육중한 차체에도 불구하고 최대출력모드로 주행 시 정지 상태에서 시속 60마일(약 97 km/h)까지 4.5초가 채 걸리지 않는다.

동시에 약 590kg의 화물을 탑재한 채로 4.5톤을 견인할 수 있으며, RST 퍼스트에디션은 개방감을 극대화한 유리 루프를 갖추고 있어 앞좌석 및 뒷자석 승객 모두에게 넓은 시야, 탁트인 공간감을 선사한다.

또한 오토매틱 에어 서스펜션, 뒷좌석 공간은 유지하면서 적재공간은 넓힐 수 있는 멀티플렉스 미드게이트, 화물 적재 시 최상의 편의성을 제공하는 멀티플렉스 테일게이트, 17인치 인포테인먼트 LCD 스크린과 14인치 운전석 계기판, 14인치 이상의 시야를 제공하는 헤드업 디스플레이, GM의 핸즈프리 운전자 보조 테크놀로지인 슈퍼 크루즈 등 최신 기술이 다수 적용됐다.

쉐보레 실버라도 EV가 보유한 탁월한 성능은 GM의 전기차 전용 플랫폼인 얼티엄 덕분이다.

실버라도 EV에는 24개 모듈로 구성된 얼티엄 배터리 팩을 기본으로 새로운 차체 아키텍처가 적용됐다.

이러한 설계를 통해 실버라도 EV는 고객들이 풀사이즈 픽업트럭에 기대하는 힘과 견고함, 내구성, 퍼포먼스와 함께 강력한 온ㆍ오프로드 주행성능을 제공한다.

또한, 350KW급 고속 충전 시스템은 GM 자체 테스트 기준, 10분 충전만으로도 160km를 운행할 수 있다.

특히, 별도 악세서리를 활용할 시 다른 전기차를 충전하거나 최대 10개의 콘센트에 총 10.2KW의 전력을 공급할 수 있어 캠핑이나 작업 현장 등에서 유용하게 활용할 수 있다.

이외에도 실버라도 EV에는 GM의 차량 통합 소프트웨어 플랫폼 얼티파이가 탑재돼 클라우드 기반의 플랫폼을 통해 운전자는 간편하게 차량용 소프트웨어를 업데이트할 수 있으며, 사용자 맞춤 설정을 통해 본인에게 맞는 기능을 선택, 저장 및 타 기기와 연동할 수 있다.

‘쉐보레 실버라도 EV’는 2023년부터 미국 디트로이트의 햄트랙에 위치한 조립 센터인 팩토리 제로에서 생산된다.

팩토리 제로는 GM이 22억 달러(약 2조6300억 원)를 투자해 개조한 전기차 생산 전용 공장으로 이 공장에서 생산된 모든 차량들은 일체의 배출가스를 배출하지 않는다.

사진제공=한국지엠주식회사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