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2022] 현대차, 스팟·아틀라스 등 인간을 위한 ‘지능형 로봇’ 공개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현대자동차는 현지시간으로 4일 미국 라스베이거스 만달레이베이 컨벤션 센터에서 개최된 국제 전자제품 박람회 ‘CES 2022’에서 진행된 미디어 컨퍼런스에서 인간을 위한 ‘지능형 로봇’을 공개했다.

‘지능형 로봇’은 지각 능력을 갖추고 인간 및 외부환경과 상호 작용할 수 있는 로보틱스 기술로 보스턴 다이내믹스의 스팟(Spot), 아틀라스(Atlas) 등이 대표적이며, 현대차는 인간의 한계 극복을 돕는 다양한 웨어러블 로봇 기술도 적극 개발하고 있다.

현대차는 로보틱스가 인간의 한계를 극복하고 외부 환경과 상호작용할 수 있다는 점에도 주목하고, CES 2022에서 이를 구체화한 기술을 소개했다.

최근 AI의 발달로 로보틱스 기술이 빠르게 발전하는 가운데, 보스턴 다이내믹스의 스팟, 아틀라스처럼 역동적인 움직임을 바탕으로 계단을 오르내리고 균형을 잡으며 심지어는 상당한 수준의 지각 능력을 보유한 로봇들이 등장하고 있다.

서비스 로봇인 스팟(Spot)은 각종 센서, 카메라 등을 탑재하고 있으며, 인간을 대신해 다양한 업무를 할 수 있다.

특히, 고온, 혹한 등 극한의 상황이나 자연 재해 지역, 방사능 오염 지역 등 인간이 접근하기 힘든 위험한 곳에서도 임무 수행이 가능하다.

인간과 가장 유사한 형태와 움직임을 갖춘 인간형 로봇 아틀라스(Atlas), 신속한 물류 처리를 위한 물류형 로봇 스트레치(Stretch) 등도 인간 편의를 위해 다양하게 활용될 전망이다.

현대차는 로봇들이 더 많은 분야와 영역에서 활용될 수 있도록 다양한 파트너들과 긴밀하게 협업하고 있으며, 우주 공간이나 다른 행성에서도 역할을 수행할 수 있는 방안도 모색하고 있다.

현대차는 벡스(VEX, Vest Exoskeleton) 등의 웨어러블 로봇이 인간의 신체 장애를 보조하고 인간의 능력을 향상시켜 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웨어러블 로봇 기술은 인간의 신체에 직접 적용되는 것이 특징으로, 이같은 기술이 보편화되면 인간은 무거운 물체를 쉽게 들어 올릴 수 있으며, 휠체어와 보행 보조기구에 대한 의존도를 줄일 수 있다.

산업현장에 적용되면 업무 효율과 생산성을 크게 증대시키고 작업자의 상해 가능성 및 피로도를 낮춰주며, 일상생활에서는 이동 약자의 편의를 개선할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현대차는 ‘CES 2022’ 기간 동안 1229㎡ 규모의 공간을 마련하고 ‘미래 로보틱스 비전’을 주제로 한 다양한 전시물을 선보인다.

‘리얼리티 존’에서는 퍼스널 모빌리티, 서비스 모빌리티, 로지스틱스 모빌리티, L7 등 PnD 모듈을 기반으로 하는 4종의 콘셉트 모델과 DnL 모듈이 적용된 소형 모빌리티 플랫폼 모베드 등 로보틱스 기반의 다양한 어플리케이션이 전시된다.

보스턴 다이내믹스의 서비스 로봇 스팟, 인간형 로봇 아틀라스 등 2종의 로봇 실물도 함께 관람객을 맞는다.

일 3회, 약 20분에 걸쳐 전시관 중앙 무대에서는 관람객에게 로보틱스 비전을 소개하고, 스팟의 움직임을 역동적으로 보여주는 ‘스팟 댄스 퍼포먼스’, 퍼스널 모빌리티, L7, 모베드 작동 시연으로 구성되는 ‘로보틱스 퍼포먼스’도 진행한다.

이외에도 관람객이 개인화 된 아바타를 만들어 가상공간에서 함께 소통하는 특별한 체험을 할 수 있는 ‘메타버스 존’도 운영한다.

사진제공=현대자동차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