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뉴욕 오토쇼] 기아, 상품성 개선한 ‘신형 텔루라이드’ 세계 최초 공개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기아는 현지시간으로 4월 13일 미국 뉴욕 제이콥 재비츠 컨벤션 센터에서 열린 ‘2022 뉴욕 국제 오토쇼’에 참가, 상품성을 대폭 개선한 ‘신형 텔루라이드’를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2019년 디트로이트 오토쇼에서 처음 공개된 텔루라이드는 ‘월드 카 어워즈’에서 ‘2020 세계 올해의 자동차’를 수상하고, ‘2020 북미 올해의 차’ 유틸리티 부문에서 선정되는 등 뛰어난 디자인과 넓은 실내 공간, 높은 실용성 및 강력한 주행 성능 등으로 호평 받고 있는 기아의 북미 전용 SUV 모델이다.

이번에 공개된 ‘신형 텔루라이드’는 3년 만에 선보인 텔루라이드의 첫 부분변경 모델로 기아는 하반기 ‘신형 텔루라이드’를 북미 시장에 본격 출시하고 현지 SUV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할 방침이다.

‘신형 텔루라이드’는 기아의 신규 디자인 철학인 오퍼짓 유나이티드의 다섯 가지 속성 중 ‘자연과 조화되는 대담함(Bold for Nature)’에서 영감을 받은 심플하면서도 모던한 외장 디자인과 ‘인간의 삶을 위한 기술(Technology for Life)’이 반영된 고급스럽고 감각적인 내장디자인을 통해 과감하면서도 인간 중심적인 디자인으로 새롭게 탄생했다.

외장 디자인은 기존 텔루라이드의 모던하면서도 강인한 스타일을 이어가며, 볼륨감을 강조한 대담한 형상을 더해 ‘무엇이든 할 수 있고, 어디든 갈 수 있는’ 정통 아웃도어 라이프 감성의 SUV 이미지를 강조했다.

전면부는 견고한 디자인의 블랙 컬러 테크니컬 패턴을 적용한 타이거 노즈 대형 라디에이터 그릴과 세로 방향의 디자인이 계승된 헤드램프에 프로젝션 LED 램프와 주간주행등을 수직으로 배치해 강인한 이미지와 입체감을 강조함으로써 대형 SUV의 존재감을 드러냈다.

측면부는 클래딩 라인 을 전면에서 후면까지 매끄럽게 연결시켜 시각적 안정감과 모던함을 부각시켰으며 기하학적인 조형의 20인치 블랙 알로이휠로 스포티함을 더했다.

후면부는 ‘ㄱ’자 형태의 테일램프를 유지하며, 세로 방향의 램프를 범퍼까지 연장시킨 디자인으로 개성과 디테일을 가미해 아웃도어 SUV다운 모습을 완성했다.

내장 디자인은 12.3인치 듀얼 파노라믹 디스플레이를 적용하고 슬림한 에어벤트(송풍구)와 세턴 크롬 가니쉬(장식)를 크래시패드 좌우를 가로지르게 배치해 시인성을 높이는 등 하이테크 디자인에 디테일한 부분까지 세심하게 배려한 프리미엄이 추구하는 실내 공간으로 구현했다.

 

‘신형 텔루라이드’는 전장 5,000mm, 전폭 1,990mm, 전고 1,750mm, 축간거리 2,900mm의 커다란 차체 크기를 바탕으로 운전석에서 3열까지 모든 탑승객이 편안함을 느낄 수 있는 넓은 실내 공간을 확보했다.

또한, 가솔린 3.8 엔진과 8단 자동변속기를 적용해 291마력의 최고출력과 36.2kg·m의 최대토크를 확보하는 등 대형 SUV에 걸맞은 강력한 동력 성능을 갖췄다.

 

[신형 텔루라이드 기반 어드벤처 레디 트림 ‘X-라인’ & ‘X-프로’ 추가]

기아는 아웃도어 라이프를 즐기는 고객을 위해 ‘신형 텔루라이드’를 기반으로 ‘X-라인’과 오프로드특성을 강화한 ‘X-프로’ 두 가지 신규 어드벤처 레디 트림을 추가로 선보였다.

‘X-라인’ 트림은 라디에이터 그릴, 프론트 스키드 플레이트 , 리어범퍼 가니쉬 등에 다크메탈 컬러가 적용돼 강인한 오프로드 SUV의 이미지를 구현했다.

특히, 정글의 나무와 사막의 거친 질감에서 영감을 받은 ‘X-라인’ 전용 외장 색상 정글우드그린이 추가된 것이 특징이다.

또한, 브릿지 타입의 루프랙과 20인치 전용 휠에는 블랙 하이글로시를 적용해 견고하면서 고급스러운 느낌을 더했으며, 후면부에는 ‘X-라인’ 전용 뱃지를 추가해 ‘X-라인’만의 차별화된 가치를 전달한다.

이외에도 기본 모델 대비 지상고를 10mm 높여 웅장함을 살리는 한편, 트레일러 성능 최적화를 위해 차량 흔들림을 방지해주는 스웨이 컨트롤과 차량 자세를 제어해주는 트랙션 컨트롤 시스템(TCS) 성능을 개선해 울퉁불퉁한 노면에서의 주행 성능을 높였다.

‘X-프로’는 ‘X-라인’에 아웃도어 특화 기능을 추가한 트림으로 전용 18인치 블랙휠과 콘티넨탈 올-터레인 타이어를 적용해 안정적인 주행감을 선사하며, 3열 러기지 룸에 110V 인버터를 추가해 장거리 여행 시에도 스마트 기기 충전이 용이하도록 했다.

 

기아는 ‘신형 텔루라이드’에 지능형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을 적용해 더욱 편안하고 안전한 아웃도어 라이프를 즐길 수 있도록 했다.

우선, 전방 카메라 또는 내비게이션의 제한속도 정보를 초과해 주행하면 경고를 해주고 안전 운행 속도로 조절해주는 지능형 속도 제한 보조(ISLA), 고속도로 및 자동차 전용도로에서 편리한 주행을 돕는 고속도로 주행보조 2(HDA 2) 등이 신규 적용됐다.

또한, 전방 출돌방지 보조(FCA)는 교차로 대향차(JT), 교차 차량(JC), 추월시 대향차(LO), 측방 접근차(LS), 회피 조향 보조(ESA) 등에 대한 새로운 충돌방지 보조 기능들이 추가됐다.

이외에도 스마트 키 없이도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차량 출입과 시동 원격 제어가 가능한 ‘디지털 키’, LTE 기반 최대 5명까지 접속이 가능한 차량용 와이파이, 내비게이션 무선 업데이트(OTA) 등을 새롭게 적용해 사용자의 이용성과 편의성을 높였다.

한편, 기아는 4월 15일부터 24일까지 개최되는 ‘2022 뉴욕 국제 오토쇼’에서 1,890m²의 전시 공간을 마련, 신형 텔루라이드 1대, 신형 니로 하이브리드(HEV), 니로 플러그인 하이브리드(PHEV), 니로 전기차(EV) 신차 4대, 더 기아 콘셉트 EV9 1대, 친환경차 EV6 등 7대, 스포티지, 카니발 등 양산차 10대 및 E-GMP 1개 총 23대를 전시한다.

사진제공=기아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