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슈퍼레이스] ASA GT4 7R, 유영석 예선 1위… 2경기 연속 우승 도전

[고카넷, 용인=남태화 기자] 지난 6라운드에서 깜짝 우승을 선보였던 가톨릭상지대학교 레이싱팀의 유영석(K3)이 7라운드 예선에서 1위를 기록, 2경기 연속 우승 사냥에 돌입했다.

28일 경기도 용인에 위치한 에버랜드 스피드웨이(1랩=4.346km)에서 펼쳐진 ‘2017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최종전 ASA GT4 클래스 7라운드 예선에는 엔트리한 6대 중 5대만이 출전해 경쟁을 펼쳤다.

ASA GT4 클래스 예선은 ASA GT3 클래스와 통합전으로 진행됐으며, 30분간 타임트라이얼 방식에 따라 가장 빠른 랩타임 순으로 순위가 정해졌다.

기록 단축을 위한 치열한 접전이 펼쳐진 가운데 아반떼MD로 출전한 윤병식(디팩토리 레이싱)이 2분20초697을 기록해 예선 1위를 확정 짓는 듯 싶었다. 하지만 경기가 끝난 후 진행된 검차에서 경주차 무게미달로 예선기록이 삭제됐다.

윤병식이 예선 실격됨에 따라 3.206초 뒤진 2분24초485로 예선 2위에 랭크됐던 유영석이 예선 1위로 올라서며 결승전 유리한 고지를 점령, 지난 6라운드에 이어 2연승 전망을 밝게했다.

종합 1위를 달리고 있는 유준선(피앤피 모터스포츠, 아반떼MD)과 6점 차이로 시즌 챔피언 경쟁을 펼치고 있는 이화선(CJ 로지스틱스 레이싱, 아반떼MD)은 2분25초043을 기록, 예선 2위로 챔피언 경쟁의 유리한 고지를 점했다.

올 시즌 첫 출사표를 던진 유진수(아주자동차대학, 아반떼MD)가 예선 3위로 올라선 가운데 추격을 당하고 있는 유준선은 예선 4위에 그쳐 아쉬움을 남겼다.

유준선과 이화선, 그리고 윤병식의 치열한 챔피언 경쟁이 펼쳐질 것으로 예상되는 ASA GT4 클래스 7라운드 결승전은 오는 29일 오전 11시에 동일장소에서 진행되며, 스탠딩 스타트 방식에 따라 ASA GT3 클래스와 통합 14랩(60.844km) 주행으로 진행된다.

특히 이번 최종전에서는 결승전 종료와 함께 해당 클래스 참가 경주차들이 모두 그리드에서 파크 퍼미를 진행할 예정이다.

사진 = 슈퍼레이스 오피셜 포토(오환, 김성배)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