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9 포뮬러 E’ 6전 오는 23일 중국 싼야 개최… 첫 우승자는 누구?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2018-19 ABB FIA 포뮬러 E 챔피언십(이하 포뮬러 E)’ 6전이 오는 23일 대회 출범 최초로 중국 싼야(Sanya)에 마련된 도심 서킷(1랩=2.236km)에서 펼쳐진다.

싼야는 중국 하이난섬 최남단에 위치한 도시로 하와이와 기후가 비슷하고 아름다운 해변을 갖추고 있어 중국의 하와이라고도 불리는 곳이며, 한국보다 1시간 느리다.

이번에 처음으로 개최되는 싼야 도심 서킷은 총 11개의 코너로 구성돼 있으며, 어택 존은 3번 코너 아웃라인에 마련돼 있다. 특히 스타트 라인과 피니쉬 라인간 거리는 535m로 각각 다른 곳에 위치해 있다.

지난 2014년 중국 베이징에서 출범한 포뮬러 E는 2015년 베이징에서 다시 한 번 개최된 바 있으며, 이후 4년만에 중국으로 돌아와 경기를 펼치게 됐다.

경기 일정을 살펴보면, 현지시간으로 23일 오전 7시 30분에 1차 연습 주행이 45분간 진행되며, 오후 9시 35분에 2차 연습 주행이 30분간 진행된다.

두 번에 걸친 공식 연습 주행을 통해 경주차 최종 상태를 점검한 각 팀들은 잠시의 휴식과 팬 서비스를 진행한 후 오전 11시 20분부터 본격적인 예선에 돌입한다.

예선은 직전 라운드 결과 드라이버 챔피언십 순위에 따라 4개 그룹으로 나눠 각 6분씩 타임 트라이얼 방식에 따라 주행을 진행한 후 가장 빠른 기록 순으로 순위를 결정한다.

이후 상위 6명의 드라이버는 결승전 폴포지션을 결정하는 슈퍼 폴에 출전해 타임 어택 방식에 따라 다시 한 번 경쟁을 펼치게 된다.

최종 예선이 완료된 후에는 결승전 그리드가 결정되고, 현지시간으로 오후 3시 4분에 본격적인 산야 E-Prix 우승자를 결정하는 결승전이 진행된다. 결승전은 스탠딩 스타트 방식에 따라 45분+1랩을 기준으로 진행된다.

2018-19 시즌 다섯 번의 경기를 마친 현재 안토니오 펠릭스 다 코스타(BMW i 안드레티 모터스포트), 제롬 담브로시오(마힌드라 레이싱), 샘 버드(엔비전 버진 레이싱), 루카스 디 그라시(아우디 스포트 압트 쉐플러), 에두아르도 모르타라(벤츄리) 5명이 우승을 나눠 가졌다.

그 결과 드라이버 챔피언십에서는 버드가 54점으로 종합 1위에 랭크된 가운데 담브로시오가 1점 차이로 그 뒤를 바짝 추격하고 있다. 또한 디 그라시와 모르타라 역시 2점 차이로 종합 3위와 4위로 선두권 접전을 펼치고 있다.

팀 챔피언십에서는 버드와 로빈 프랭스의 선전에 힘입은 엔비전 버진 레이싱이 97점으로 종합 1위를 달리고 있으며, 아우디 스포트 압트 쉐플러가 11점 차이로 그 뒤를 추격하고 있다.

시즌 중반으로 접어들면서 혼전 양상이 펼쳐지고 있는 가운데 싼야 E-Prix에는 22대의 경주차와 22명의 드라이버가 참가한다. 이중 우승자는 단 한 명뿐이다.

과연 누가 포뮬러 E 최초로 개최되는 싼야 E-Prix 주인공이 돼 포디움 정상에 올라 우승컵을 들어 올릴 것인가? 그 주인공은 오는 23일 결정된다.

한편, 지난 10일 홍콩에서 개최된 시즌 5라운드 홍콩 E-Prix에서는 치열한 접전이 펼쳐진 끝에 버드가 가장 먼저 피니쉬 라인을 통과했으나 경기가 끝난 후 푸싱에 따른 타임 페널티를 받아 6위로 밀려났고, 두 번째로 체커기를 받은 모르타라에게 우승컵이 돌아간 바 있다.

사진 제공 = 포뮬러 E 조직위원회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