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레이스] ASA 6000 2R, 아트라스BX 조항우 2차 연습 주행 1위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한국타이어를 장착한 아트라스BX 모터스포츠의 대표주자인 조항우가 ASA 6000 클래스 2라운드 2차 연습 주행에서 1위를 차지했다.

24일 에버랜드 스피드웨이에서 진행된 2차 연습 주행에는 김동은(제일제당 레이싱, 한국타이어)을 제외한 19명의 드라이버가 참가해 주행을 진행했다.

이날 진행된 연습 주행은 본격적인 2라운드 예선 및 결승에 앞서 최종 경주차 상태 및 드라이버 상태를 점검하는 차원에서 진행된 경기인 만큼 각 팀별 전략적인 주행이 진행됐다.

1차 연습 주행에 참가하지 못한 아트라스BX 모터스포츠의 조항우는 2차 연습 주행에서 총 13랩을 주행했으며, 2랩 주행에서 1분55초147을 기록해 1위를 차지했다.

앞서 진행된 1차 연습 주행에서 1위를 차지한 장현진(서한 GP, 한국타이어)은 2차 연습 주행에서 총 7랩을 주행했으며, 1랩에서 1분55초255를 기록해 조항우보다 0.108초 뒤지며 2위를 차지했다.

3위와 4위는 1차 연습 주행에 참가하지 못했던 아트라스BX 모터스포츠의 듀오 야나기다 마사타카(핸디캡 웨이트 20kg)와 김종겸이 각각 차지했다.

특히 김종겸은 지난 개막라운드의 부진을 떨쳐 내는 듯 주행을 펼친 끝에 1분55초648을 기록, 4위로 2차 연습 주행을 마쳤다.

1차 연습 주행에서 6위와 2위를 각각 기록한 바 있는 엑스타 레이싱의 듀오 정의철과 이데 유지는 2차 연습 주행에서 금호타이어를 장착한 3개 팀 중 유일하게 Top10에 들어가며 각각 5위와 6위를 기록했다.

그 뒤로 핸디캡 웨이트 40kg을 얹은 김재현(볼가스 레이싱, 한국타이어), 서주원(제일제당 레이싱, 한국타이어), 오일기(ENM 모터스포츠, 한국타이어), 류시원(팀106, 한국타이어) 순으로 2차 연습 주행 Top10을 기록했다.

개막 라운드 우승 주인공인 김중군은 핸디캡 웨이트 80kg을 가진 상태에서 연습에 돌입해 1차 예선 보다 좋은 1분56초458을 기록해 11위로 2차 연습 주행을 마쳤다.

사진제공=슈퍼레이스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