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고성능 브랜드 N, ‘2021 뉘르부르크링 24시’ 출전… 아반떼 N TCR·i20 N 데뷔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현대자동차의 고성능 브랜드 N이 현지시간으로 6월 5일부터 6일까지 독일 뉘르부르크링 서킷에서 개최되는 내구레이스 ‘2021 뉘르부르크링 24시’에 출전한다.

‘뉘르부르크링 24시’는 24시간 동안 가장 많은 주행거리를 기록한 경주차가 우승하는 대표적을 글로벌 내구레이스 대회이다.

특히, 대회가 개최되는 뉘르부르크링 서킷은 총 길이 약 25km에 좁은 노폭과 심한 고저차, 보이지 않는 급커브 등 가혹한 주행환경으로 인해 ‘녹색지옥(The Green Hell)’이라고도 불린다.

이로 인해 대회 완주율은 보통 60%~70%대에 불과하며, 지난해에는 총 97대가 출전해 74대만 완주에 성공해 완주율 76%를 기록한 바 있다.

올해로 6회째 참가하는 현대자동차는 TCR 클래스에 기존에 출전시켰던 ‘i30 N TCR’과 함께 ‘엘란트라 N TCR(국내명 : 아반떼 N TCR)’을 새롭게 투입해 데뷔전을 가진다.

또한, 1.6 터보 양산차가 출전하는 SP2T 클래스에 ‘i20 N’을 처음 투입, 세계 모터스포츠 팬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우수한 내구성과 주행성능을 입증할 계획이다.

현대차는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위험으로 관람이 제한적인 상황을 고려해 현대자동차 N 브랜드 웹사이트를 통해 5일 오후 10시 30분(한국시간)부터 24시간 레이스 라이브 스트리밍을 운영한다.

특히, 올해는 뉘르부르크링 24시 라이브 스트리밍에 온보드캠 중계를 새롭게 추가해 직접 레이스카에 타고 있는 듯한 생생한 현장감까지 전달할 예정이다.

현대차는 2016년 뉘르부르크링 24시 내구 레이스에 데뷔해 ‘i30’ 개조 차량으로 전체 출전 차량 중 90위를 기록한 바 있으며, ’17년 50위, ’18년 35위, ’19년 45위, ’20년 23위를 기록하며 점진적으로 순위를 끌어올리고 있다.

또한, 지난해 i30 N 패스트백 N은 종합순위 50위를 기록함과 동시에 SP3T 클래스(2.0리터 터보 양산차) 1위에 올라 당사 최초로 클래스 우승을 차지하는 기염을 토하기도 했다.

현대자동차 N브랜드 매니지먼트 모터스포츠사업부장 틸 바텐베르크 상무는 “모터스포츠는 차량의 기술력을 극한의 조건에서 테스트할 수 있는 최적의 조건”이라며, “뉘르부르크링과 같이 가혹한 조건의 레이스에서 검증된 내구성은 양산차에 적용되어 한층 더 높은 기술 수준으로의 도약을 가능케 한다”고 말했다.

이어 “현장관람이 제한적인 상황을 고려해 생동감 있는 온라인 중계와 다채로운 소셜미디어 이벤트를 준비한만큼 고객들의 즐거운 경기 관람을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현대차 고성능 브랜드 N은 같은 기간 WRC 5전 이탈리아 사르데냐 랠리와 WTCR 개막전에 현대차 i20 Coupe WRC 랠리카와 엘란트라 N TCR 경주차 등이 출전, 우승을 향해 달리게 된다.

사진제공=현대자동차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