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뉘르부르크링 24시 우승 & 6년 연속 완주 달성… WTCR 동시 우승 쾌거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현대자동차 고성능 브랜드 N이 ‘2021 뉘르부르크링 24시’에서 우승과 함께 6년 연속 전 차종 완주에 성공하며 우수한 성능을 다시 한 번 입증했다.

현대자동차가 현지시간으로 6월 5일부터 6일까지 독일 뉘르부르크링 서킷에서 열린 ‘2021 뉘르부르크링 24시’에서 우승과 함께 6년 연속 전 차종 완주에 성공하며 우수한 성능을 다시 한 번 입증했다.

현대자동차 고성능 브랜드 N은 ‘2021 뉘르부르크링 24시’에 엘란트라 N TCT(국내명 아반떼 N TCR), i30 N TCR, i20 N 3대를 출전시켰으며, 이 중 엘란트라 N TCR과 i30 N TCR이 TCR 클래스에서 각각 1, 2위를. i20 N은 SP 2T 클래스에 단독 출전해 데뷔전을 완주로 장식했다.

이번 대회에는 총 121대의 경주차가 출전해 99대가 완주에 성공했으며(완주율 81.8%), TCR 클래스에는 혼다 시빅 TCR, 세아트 쿠프라 TCR 등 C세그먼트 고성능 경주차가 출전해 치열한 경쟁을 펼쳤다.

특히, 현대차의 엘란트라 N TCR이 뉘르부르크링 24시에 도전장을 내민 첫 해 클래스 우승을 차지함과 동시에 종합순위 32위로 상위권에 오르며 탄탄한 내구성과 압도적인 주행성능을 뽐냈다. 함께 출전한 i30 N TCR 역시 TCR 클래스 준우승을 달성하며 종합 33위를 기록했다.

특히, 엘란트라 N TCR과 i30 N TCR은 경기 도중 폭우가 쏟아질 때 전륜 구동의 장점을 최대한 발휘하며 출력이 50% 이상 높은 포르셰 911 GT3 등 최상위 클래스 SP9에 출전한 경주차를 연이어 추월하는 장면을 연출해 중계를 보던 세계 모터스포츠 팬들의 감탄을 자아내기도 했다.

현대차는 같은 기간 뉘르부르크링 24시뿐 아니라 WTCR 개막전과 WRC 등 세계적인 모터스포츠 대회에 출전해 N 브랜드의 성능을 유감없이 보여줬다.

현대차는 뉘르부르크링 24시 경기에 앞서 같은 장소에서 열린 글로벌 최정상급 투어링카 대회인 ‘2021 WTCR(World Touring Car Cup)’ 개막전의 두 번째 결승 레이스서 우승과 준우승을 차지하며 더블 포디움을 달성했다.

이번 대회에는 혼다 시빅 타입R TCR, 아우디 RS3 LMS, 세아트 쿠프라 레온 컴페티션, 사이언 링크&코 03 TCR 등의 경주차가 출전했으며, 엘란트라 N TCR은 WTCR 개막전의 두 번째 결승에서 1위(엥슬러 현대 N 리퀴몰리 레이싱팀, 잔 칼 버네이)와 2위(엥슬러 현대 N 리퀴몰리 레이싱팀, 루카 엥슬러)에 오르는 기염을 토했다.

이로써 현대차 엘란트라 N TCR로 출전중인 엥슬러 현대 N 리퀴몰리 레이싱팀과 잔 칼 버네이는 단숨에 팀과 드라이버 부문 선두에 올라 챔피언십 경쟁에 유리한 고지를 선점했다.

2021 WTCR 대회는 독일의 개막전을 시작으로 대한민국을 포함한 총 8개국에서 개최되며, 매 대회마다 두 번의 결승을 진행, 총 16번의 결승 성적을 합산해 연말에 최종 승자를 가리게 된다.

이탈리아 사르데냐섬에서 열린 ‘2021 WRC’ 5전에서 현대 월드랠리팀 소속 티에리 누빌이 3위를 차지하며 포디움에 올랐다.

현대자동차 고객경험본부장 토마스 쉬미에라 부사장은 “엘란트라 N TCR이 뉘르부르크링 24시 내구레이스 TCR 클래스 우승과 WTCR 우승을 동시에 차지하는 대기록을 만들어 매우 기쁘다”며, “고성능 브랜드 N의 쉼 없는 도전 속에서 얻은 기술력을 바탕으로 고객에게 최고의 즐거움을 선사하는 자동차를 선보이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사진제공=현대자동차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