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6시즌 연속 양상국·정동하 활약 동호회 레이싱팀 ‘팀 HMC’ 후원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현대자동차가 6시즌 연속으로 방송인 양상국, 가수 정동하 등이 활약하는 아마추어 동호회 레이싱팀인 ‘팀 HMC(단장 김주현)’ 후원을 결정, 국내 모터스포츠 육성 및 저변 확대를 이어간다.

이에 앞서 현대자동차는 5월 2일 서울 강남구 오토웨이타워에서 현대차 국내사업본부장 유원하 부사장, 팀 HMC 레이싱팀 김주현 단장 등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현대차-팀 HMC 후원 협약식’을 진행했다.

올해로 창단 6주년을 맞이한 ‘팀 HMC(Hyundai Motor Club)’는 현대차 브랜드를 좋아하는 고객이 자발적으로 만든 동호회 ‘현대모터클럽’ 회원들로 구성된 아마추어 레이싱팀이다.

특히, 6년 연속 드라이버로 참가하는 방송인 양상국 씨와 올해 새롭게 합류한 가수 정동하 씨를 포함해 총 5명의 드라이버로 구성됐다.

이들은 단일 차종으로 경주하는 국내 최대 규모의 원-메이크 모터스포츠 대회인 ‘2022 현대 N 페스티벌’에 출전해 드라이빙 실력을 뽐낼 예정이다.

현대차는 팀 HMC에 전문 드라이빙 수트, 차량 관리를 위한 전속 미케닉 팀, 경기 출전에 따른 소정의 경비도 6년 연속 지원한다.

‘2022 현대 N 페스티벌’은 5월 6일일 개최되는 개막전을 시작으로 10월 30일 최종전까지 인제 스피디움, 영암 국제자동차경주장을 오가며 총 7라운드로 개최되며, 정부의 완화된 거리두기 방침에 따라 유관중 경기로 진행될 예정이다.

특히, 인제 스피디움과 영암 국제자동차경주장에는 현대모터클럽 회원들이 보유하고 있는 N, N라인 모델들을 감상할 수 있는 ‘N MEET 전시’, 각종 식음료를 즐길 수 있는 푸드 트럭 존, 경기 실황 중계를 볼 수 있는 대형 스크린 등 방문객을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과 편의시설이 운영될 예정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많은 분들이 레이싱을 보는 것뿐만 아니라 직접 경험할 수 있도록 꾸준히 모터스포츠의 진입 장벽을 낮추는 것이 목표”라며, “모터스포츠의 매력을 쉽게 즐기실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후원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사진제공=현대자동차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