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e슈퍼레이스] 김규민·이상진, 치열한 접전 속 개막전 우승으로 굿 스타트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2022 삼성화재 e슈퍼레이스 챔피언십’ 본선 조별리그 개막전 결과 김규민과 이상진이 각각 1라운드와 2라운드에서 우승을 나눠 가지며 시즌 좋은 출발을 시작했다.

이번 조별리그 개막전은 A조와 B조 총 24인의 합동 레이스로 진행됐으며, 1라운드는 이몰라 서킷(1랩=4.909km), 2라운드는 무겔로 서킷(1랩=5.245km)을 배경으로 진행됐다.

1라운드에서는 B조에 속한 김영찬(21)이 초반부터 1위를 유지하며, 2위로 따라붙는 김규민(20)과 치열한 경쟁을 펼쳤다.

김영찬은 초반에 부스터(Push to pass, PTP) 2개를 사용하고 인코스 공격을 잘 막아내는 등 강하게 압박하는 김규민과의 거리를 넓히려 했으나, 결국 마지막 랩에서 1위 자리를 내주고 말았다.

결국 1라운드에서는 김규민이 우승을 차지한 가운데 김영찬과 이상진(24)이 각각 2위와 3위로 경기를 마무리했으며, ‘CJ대한통운 FASTEST LAP AWARD’에서는 강신홍(23), 이상진, 박치형(19)이 1, 2, 3위 차지해 각각 30점, 20점, 10점의 FASTEST LAP 포인트를 획득했다.

1라운드 우승자 김규민은 “작년에 성적이 잘 안 나오거나 자신의 레이싱이 마음에 안 드는 등의 슬럼프가 있었으나, 연습을 거쳐서 진화된 모습으로 돌아왔다”고 전했다.

2라운드에서는 이상진이 예선에서 가장 빠른 기록으로 들어오면서 1라운드와는 다른 모습을 예고했다.

이상진과 김규민은 1라운드에서의 김영찬과 김규민처럼 초반부터 부스터를 동시에 사용하는 등 박진감 있는 1,2위 경쟁을 보여주며 시청자들의 마음을 졸이게 하였다.

14랩에서는 김규민이 순간적으로 추월하는 모습을 보여주었으나, 이상진의 강력한 블로킹으로 순위 변동 없이 마무리되었다.

4,5위권에서는 장우혁(40)의 순위를 끌어올리려는 노련한 모습과 이를 마킹하는 정현우(16)의 모습이 돋보였으며, 중간 순위권에서는 4~5인 간의 치열한 순위 변동이 이루어지며 박빙의 승부를 보여주었다.

2라운드 1, 2, 3위는 이상진, 김규민, 김영찬 선수가 차지했으며, ‘CJ대한통운 FASTEST LAP AWARD’에서는 김동영(23), 강신홍(23), 홍선의(21) 선수가 1,2,3위를 차지하여 각각 30점, 20점, 10점을 획득하였다.

2라운드 우승자 이상진 선수는 경기 종료 후 진행된 인터뷰에서 “김규민, 김영찬 선수를 꺾을 수 있어서 기분이 너무 좋다.”라고 솔직하게 밝히며 기쁨을 감추지 못하였다.

‘2022 삼성화재 e슈퍼레이스 챔피언십’ 3, 4라운드는 7월 19일 오후 8시 B조와 C조의 합동 레이스로 진행된다.

또한, 라이브 중계는 슈퍼레이스 유투브, 페이스북 및 e슈퍼레이스 트위치, 틱톡 그리고 네이버 TV를 통해 시청할 수 있으며, e슈퍼레이스 인스타그램을 통해 시청 인증 이벤트 및 ‘CJ대한통운 FASTEST LAP AWARD’ 예측 이벤트 내용을 확인할 수 있다.

사진제공=주식회사 슈퍼레이스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