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서울 E-프리] 데뷔 첫 월드 챔피언 눈앞에 둔 스토펠 반도른…. “팀과 함께한 마지막 경기 유종의 미 거두고 싶다“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8월 13, 14일 양일간 서울 송파구 잠실종합운동장 일대에서는 전기차 포뮬러 레이스인 ‘2021-22 ABB FIA 포뮬러 E 월드 챔피언십’ 최종전이 더블라운드로 펼쳐진다.

이번 대회는 대한민국 서울에서 개최되는 세계 최초의 포뮬러 E 월드 챔피언십이며, 시즌8의 피날레 무대이자 포뮬러 E 통산 99, 100번째 레이스로 진행된다.

또한, 포뮬러 E 레이스에서 사용하고 있는 레이스카인 젠2(GEN2)로 펼쳐지는 마지막 레이스로 시즌9부터는 젠3(GEN3) 레이스카가 도입돼 경기가 펼쳐지게 된다.

이처럼 포뮬러 E 역사에 있어서 큰 의미를 가지고 있는 ‘2022 하나은행 서울 E-프리’ 개최에 앞서 현재 드라이버 챔피언십에서 종합 1위를 달리고 있는 메르세데스-벤츠 EQ 소속 스토펠 반도른과 서면을 통한 공식 인터뷰가 진행됐다.

공식 인터뷰에 앞서 스토펠 반도른은 “최근 경기에서 승점도 차곡차곡 획득하는 등 컨디션이 좋다”며, “곧 서울에서의 마지막 경기가 남아있지만, 말처럼 쉽지 않을 것 같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팀이 2년 연속 우승을 하면 좋겠지만, 서울에서도 지금처럼 해 나갈 것이다”며, “메르세데스의 마지막 경기이기에 유종의 미를 거두고 싶다”고 덧붙였다.

Q. 예전과 비교해서 FE가 많이 발전한 것 같나?
A. 그렇다, 스텐다드가 점점 높아지고 있다. 최근 몇 년 동안 점점 더 발전하고 선수들간의 경쟁도 치열해지고 있어, 좋은 결과를 내기가 점점 더 어려워지고 있다. 그러나 라이벌이라는 측면에서 보자면 보다 나은 잠재력을 이끌어 낼 수 있어 매우 만족스럽게 생각한다.

Q. 서울의 트랙은 기존의 트랙과 완전히 새롭다고 들었는데 어떻게 생각하는가?
A. 누구에게나 새로운 곳이고, 누구도 모르는 랜덤한 상태의 도전 대상이기에 사실 크게 신경이 쓰이지는 않는다. 우리 팀은 이 상황을 잘 이해하고 있고, 아마 다른 팀들보다는 잘 파악하고 있다고 생각한다. 경기가 매우 기대된다.

Q. 올해 정말 잘하고 있는데, 안 좋았던 날도 있었나?
A. 전반적으로 매우 일관적인 기록을 내고 있기는 하다. 물론 안 좋은 날도 있었지만, 대부분 잘 회복했고, 잘 진행되고 있는 해이긴 하다. 사우디와 멕시코에서는 생각만큼 잘 되진 않았고, 런던에서도 실수가 좀 있었지만 그래도 다시 잘 회복해서 좋은 기록을 유지하고 있다고 생각한다.

Q. F1을 떠날 때와 지금의 차이는?
A. 기본적으로 나는 그때 보다 몇 살 더 먹었을 뿐 같은 사람이다. 처음 FE에 와서는 새로운 환경에 적응하는데 어려움이 있었지만, 나는 내 능력과 재능을 믿었고, 자신 있었다. 승리를 위해 달려왔고 첫 해에는 배워야 할 것이 많았지만 즐거웠고 한 번도 나 자신을 의심한 적은 없었다.

Q. 2015년 이후 첫 개인 승리가 점쳐진다. 7년 만인데, 꽤 긴 시간이었나?
A. 일단 이기고 보자는 생각을 가졌다. 많은 선수들이 주니어 이후 승리를 하지 못하는 경우가 종종 있다. F1에서의 경험은 나를 만들어 주는 기간이었고, FE의 메르세데스 팀 합류 후에는 작년 팀이 우승을 거뒀고 올해 또한 좋은 성적을 유지하고 있다.

Q. 요즘 잠은 잘 자는가? 닉과 작년의 챔피언십에 관한 대화한 적 있나?
A. 잠은 잘 잔다. 지난 몇 주간 경기를 치르고, 다시 새로운 경기를 준비하느라 무척 바빴다, 우린 이미 겪어본 일들이라 굳이 닉과 챔피언십에 관한 대화를 나누지는 않는다, 많은 사람들이 내가 잘하기를 기대하고, 나 또한 이런 종류의 압박이 정상적인 일이기에 즐기는 쪽이다. 그래서 이번 주라고 특별히 다르게 느끼지는 않는다.

Q. 서울 트랙이 본인의 운전 스타일에 맞는다고 생각하는가?
A. 서킷이 매우 흥미롭고 특별하다, 시작 구역은 매우 느리고 타이트하며, 스타디움으로 들어가는 부분과 마지막에 해당하는 구역 등이 다 달라서 어려울 것이라 생각한다. 그래서 퀄리파잉 세션에서의 성적이 매우 중요할 것 같다. 가장 힘든 부분은 역시 날씨일 것이다. 현지에 있는 사람들의 얘기를 들어보니 큰 비가 예상된다.

Q. 서울에 가 본적 있나?
A. 이번이 첫 방문이다. 큰 도시고 굉장히 긍정적인 얘기들을 많이 들어서 엄청 기대 중이다. 새로운 곳을 찾아다니는 것을 좋아해서 개인적으로 돌아다닐 시간이 주어지면 좋겠다.

벨기에 출신의 스토펠 반도른은 2018-19 시즌 1라운드 애드 디리야 E-Prix를 통해 포뮬러 E에 공식 데뷔했으며, 지난 런던 E-Prix까지 통산 53번의 레이스에 출전해 3회 우승과 함께 14회 포디움 피니쉬를 기록하고 있다.

특히, 메르세데스-EQ와 함께한 3번째 시즌인 2020-21 시즌에는 첫 챔피언 타이틀을 획득한 팀 동료 닉 드 브리스와 함께 선전을 펼친 끝에 팀에 첫 챔피언 타이틀을 안긴 바 있다.

이러한 성장세를 이어 스토펠 반도른은 개인 통산 4번째 시즌인 시즌8에서 우승 1회 포함 7회 포디움 피니쉬를 기록하는 등 꾸준히 포인트를 획득, 누적 점수 185점으로 종합 1위에 올라 데뷔 첫 월드 챔피언 타이틀을 눈앞에 두고 있는 상황이다.

스토펠 반도른의 데뷔 첫 월드 챔피언 타이틀 획득 여부는 8월 14일 잠실종합운동장 일대에 마련된 서울 도심 서킷에서 개최되는 포뮬러 E 통산 100번째 레이스인 16라운드 결승에서 확인 할 수 있다.

사진=포뮬러 E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