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자동차경주협회, 10대 유망주 ‘서울 E-프리’ 현장 특별 초청… 생생한 현장 체험 진행

[고카넷, 글=김재정 기자] 사단법인 대한자동차경주협회(협회장 강신호, KARA)는 8월 14일 진행된 포뮬러 E 통산 100번째 레이스 현장인 ‘2022 하나은행 서울 E-프리’에 카트와 포뮬러 종목에서 활약하는 10대 유망주 드라이버를 초청하는 뜻깊은 시간을 마련했다.

이날 초청된 10대 유망주는 올 시즌 카트 챔피언십 노비스 클래스에서 종합 선두를 달리며 차세대 여성 드라이버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송예림(15세), FIA 카팅 아카데미 한국 대표로 선발된 이규호(13세), 초등학교 카트 레이스로 활동중인 이민재(10세), KF1600에서 활약중인 안도현(18세), 중학생 포뮬러 레이서 송하림(14세) 5명이다.

이들은 잠실종합운동장 일대에 마련된 대회 현장을 돌아보는 특별 견학 프로그램에 참가, 경기 관람은 물론 일반 관람객 접근이 차단된 포뮬러 E 팀이 경기를 준비하는 피트, 패독, 그리드 등 대회 현장 곳곳을 돌아보며 세계 최고 등급 경기를 운영하는 드라이버와 전문가의 움직임을 생생하게 견학했다.

현장에서 직접 이들을 맞이해 격려의 시간을 가진 강신호 협회장은 “미래의 레이스라 불리는 포뮬러 E 현장에서 한국 모터스포츠의 미래를 책임질 꿈나무 선수들을 초청할 수 있게 매우 뜻깊은 기회가 되었다”며, “학생들이 수준 높은 국제 대회 현장을 지켜보며 꿈을 키울 수 있기 바란다”고 말했다.

유럽 F3 참가 드라이버로 유명한 이동욱 전 드라이버의 아들이자 10세 초등학교 카트 선수인 이민재군은 “서킷이나 카트장이 아닌 지역에서 벌어지는 레이스 현장이 매우 신기했다”며, “평소 화면으로 보던 포뮬러E 경주차와 유명 선수들을 보며 앞으로 우리나라 제일의 포뮬러 드라이버가 되고 싶다고 다짐하게 되었다”고 답했다.

국내 모터스포츠 사상 처음으로 올림픽의 성지인 잠실주경기장 내부를 레이스 트랙으로 사용하는 등 관람객 친화형으로 코스를 구성한 ‘2022 하나은행 서울 E-프리’는 포뮬러 E 시즌8의 최종전이자 기념비적인 100번째 레이스로 치러져 더욱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한편, 사단법인 대한자동차경주협회는 국제자동차연맹(FIA)과 함께 이번 대회의 레이스 승인과 임시 시가지 서킷 인증 등 공인 업무, 레이스 진행 오피셜 조직 등을 담당했다.

사진제공=사단법인 대한자동차경주협회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