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터스포츠/튜닝

[2024 WRC 4R] 크로아티아 랠리, 슈퍼선데이 역전극 펼친 오지에 시즌 첫 승 신고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2024 FIA 월드 랠리 챔피언십(WRC)’ 4라운드 크로아티아 랠리 결과 짜릿한 역전극을 펼친 세바스티앙 오지에(토요타 가주 레이싱)가 최종 우승을 차지, 시즌 첫 승을 신고하며 포디엄 정상에 올랐다.

그 뒤를 이어 팀 동료 엘핀 에반스가 9.7초 차이로 2위를 차지, 토요타 가주 레이싱은 지난 3라운드 케냐 사파리 랠리에 이어 2경기 연속 원-투 피니쉬를 기록하게 됐다.

WRC 4라운드 크로아티아 랠리는 현지시간으로 4월 18일부터 21일까지 진행됐으며, 18일 자그레브 국립대학교 도서관에서 진행된 개막식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일정에 돌입했다.

이번 대회 RC1 그룹에는 3개 팀에서 8대가 출전해 경쟁을 펼쳤으며, 총 3일간의 일정으로 진행됐다.

올 시즌 두 번째 출전에 나선 프랑스 출신의 오지에는 쉐이크다운에서 1위를 기록하며 기분 좋은 출발을 시작했다.

이어 총 8개 구간으로 진행된 첫째 날 스페셜 스테이지 1(SS1)에서 3위로 랠리 문을 열었으며, 후반 2개 구간에서 우승을 차지하는 등 선전한 끝에 3위로 첫째 날 랠리를 마무리했다.

심기일전의 각오로 다시 한 번 우승 도전에 나선 오지에는 8개 구간으로 진행된 토요일 랠리에서 1개 구간 우승을 기록하며 선전했고, 3위를 유지한 채 둘째 날 레이스를 마무리하며 포인트 13점을 획득했다.

최대 7점의 포인트를 추가할 수 있는 4개 구간으로 진행된 슈퍼선데이에서 오지에는 3위를 기록해 5점을 추가하며 선전했다.

특히, 슈퍼선데이 두 번째 구간인 SS18에서 랠리를 리드하고 있던 티에리 뉴빌(현대 쉘 모비스)이 오랜 시간 정지하는 상황에 직면했고, 팀 동료 에반스가 스핀하는 등 시간을 허비한 결과 오지에는 새로운 랠리 리더로 나서며 우승을 바라보게 됐다.

슈퍼선데이 SS18 결과 에반스보다 9.1초 앞선 상황에서 남은 2개 구간을 진행한 오지에는 최종 9.7초 차이로 에반스를 제치고 시즌 첫 승을 기록, 포디엄 정상에 올라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영국 출신의 에반스는 토요일 랠리까지 2위를 유지한 채 슈퍼선데이에 돌입했으며, 두 번째 구간에서 시간을 허비하는 등 고전한 끝에 아쉽게 우승을 내주고 최종 2위로 랠리를 마무리하며 시즌 3번째 포디엄에 오르며 랠리를 마무리했다.

토요일 랠리 종합 결과 1위를 기록하며 18점을 추가한 벨기에 출신의 뉴빌은 시즌 2승의 유리한 고지를 점했다.

하지만, 슈퍼선데이 두 번째 구간에서 시간을 허비하면서 최종 3위로 밀려났고, 최종 3위로 경기를 마무리하며 시즌 두 번째 우승을 날리고 3경기 만에 두 번째 포디엄 피니쉬에 만족해야 했다.

에스토니아 출신의 오트 타낙(현대 쉘 모비스)는 첫째 날 4위를 기록한 데 이어 둘째 날 종합 결과 4위를 기록해 포인트 10점을 획득했다.

이어 슈퍼선데이에서는 1.8초 차이로 카츄타 타카모토(토요타 가주 레이싱)에 이어 2위를 기록하며 선전했으나, 최종 4위로 랠리를 마무리하며 다시 한 번 시즌 첫 포디엄 입성에 실패했다.

랠리 첫 날 6위로 문을 연 일본 출신 타카모토는 둘째 날 6위를 기록하며 6점을 획득했다. 이어 슈퍼선데이에서 1위를 기록해 7점을 추가한 타카모토는 최종 5위로 랠리를 마무리했다.

올 시즌 두 번째로 출전한 노르웨이 출신의 안드레아스 미켈센(현대 쉘 모비스)은 첫째 날 랠리에서 7위를 기록했으며, 이어진 토요일 랠리를 종합한 결과 7위를 기록해 포인트 4점을 획득했다.

대회 마지막날 진행된 슈퍼선데이에서는 오지에보다 11.8초 늦은 기록으로 모든 구간을 통과해 4위를 차지하며 포인트 4점을 추가했으며, 최종 6위로 랠리를 마무리했다.

룩셈부르크 출신의 그레고리 뮌스터(M-스포트 포드)는 선전을 펼친 끝에 시즌 최고 성적인 7위를 기록하며 랠리를 마무리했고, 토요일 3점 획득에 이어 슈퍼선데이에서 2점을 추가하는 등 이번 랠리에서 5점을 획득했다.

뮌스터의 팀 동료 아드리안 포모는 첫째 날 5위로 순조로운 출발을 시작했으며, 토요일 랠리를 종합한 결과 5위를 기록해 8점을 획득하며 선전했다.

하지만, 슈퍼선데이 두 번째 구간 주행 중 오른쪽 앞바퀴에 데미지를 입어 크게 시간을 허비했고, 보너스 점수가 걸려 있는 파워 스테이지에서 1위를 차지하는 등 선전을 했음에도 불구하고 최종 17위로 랠리를 마무리해 진한 아쉬움을 남겼다.

WRC 4라운드 결과 드라이버 챔피언십에서는 19점을 추가해 누적점수 86점을 획득한 뉴빌이 종합 1위를 유지했다.

그 뒤를 이어 19점을 추가한 에반스가 누적점수 80점을 획득해 6점 차이를 유지했으며, 13점을 추가한 포모가 누적점수 59점을 획득해 종합 3위를 유지했다.

제조사 챔피언십에서는 누적점수 176점을 획득한 토요타 가주 레이싱이 현대 쉘 모비스를 7점 차이로 제치고 종합 1위를 유지했다. 종합 3위에 랭크된 M-스포트 포드는 누적점수 96점을 획득했다.

매 라운드 우승자가 바뀌며 치열한 접전이 이어지고 있는 ‘2024 FIA WRC’ 5라운드는 현지시간으로 5월 9일부터 12일까지 포르투갈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사진제공=레드불 미디어

남태화 기자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