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차] 쌍용차, 로턴 협업 바이 퓨얼 방식 적용한 ‘토레스 하이브리드 LPG’ 출시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쌍용자동차는 1월 9일 LPG 연료만을 사용하는 경쟁 모델과 달리 가솔린과 LPG 연료를 병용해서 사용하는 바이 퓨얼 방식을 적용한 ‘토레스 하이브리드 LPG’를 공식 출시, 10일부터 판매를 시작한다.

‘토레스 하이브리드 LPG’는 170마력의 최고출력과 28.6kg·m의 최대토크를 발휘하는 친환경 1.5 GDI 터보 가솔린 엔진을 탑재해 95% 이상 강력한 성능(165마력)을 발휘한다.

또한, 주행 시 LPG 연료를 모두 사용하면 가솔린 모드로 자동 전환되어 충전소를 찾아다니는 번거로움까지 덜 수 있다.

이외에도 가솔린(50ℓ)과 LPG(58ℓ)의 연료탱크를 완충하면 최대 1,000km 이상 주행이 가능해 충전(주유)을 자주하는 불편함을 해소할 수 있으며, 겨울철 영하 날씨에도 시동 시 LPG 연료가 아닌 가솔린을 사용하여 시동에 대한 불편함이 없다.

토레스에 적용한 하이브리드 LPG 시스템은 국내 LPG 전문기업인 로턴(ROTURN)과의 기술 협약으로 완성도를 높여 세계 최대의 LPG 시장인 유럽에서 판매되고 있는 사양보다 높은 상품성을 자랑한다.

그 결과 품질 및 내구성에 대한 자신감으로 하이브리드 LPG 시스템의 무상 보증서비스 기간을 경쟁모델을 넘어서는 ‘3년 또는 무제한km’로 운영하며, 그외 차체&일반부품 및 엔진&구동전달부품 등의 보증기간은 ‘5년 또는 10만km’로 동급 업계 최고 수준이다.(#하이브리드 LPG 시스템은 커스터마이징 업체에서 보증)

‘토레스 하이브리드 LPG’는 커스터마이징 사양으로 운영하며, 국내 판매 가격은 TL5 3,130만원, TL7 3,410만원이다.

구매 방법은 쌍용자동차 영업소에서 토레스 구매 시 하이브리드 LPG 시스템 사양을 추가하면 LPG 시스템 장착 및 구조변경 신고 후 고객에게 인도된다.

사진제공=쌍용자동차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