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자동차산업청, ‘영국 자동차부품 시장 진출 방안 설명회’ 개최

영국자동차산업청은 19일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 전시장에서 ‘제13회 한국자동차산업전(KOAASHOW)’ 기간에 맞춰 영국의 자동차부품시장 진출 전략 방안에 대한 설명회를 개최했다.

이번 설명회에는 현대자동차 그룹 주요 계열사를 포함한 50개사의 국내 중견중소 자동차 부품 관련 기업들이 참가해 영국 및 유럽 자동차 시장에 대한 뜨거운 관심을 보였다.

영국자동차산업청의 국내 방문은 작년에 이어 올해가 두 번째이다. 자동차부품 전문 마케팅 회사인 ‘주식회사 디엠지티티’가 영국의 세계적인 엔지니어 기술력을 포함해 영국 자동차 산업의 미래 가치와 한국-영국 간의 자동차산업 네트워크를 구축하기 위한 전략사업으로 본 프로그램을 킨텍스와 함께 기획했다.

이번 설명회에서는 아직 국내에 알려지지 않은 영국의 자동차 부품 시장에 대한 주제를 중심으로 브렉시트 관련 유럽의 자동차 산업 패러다임 변화 등 세계 자동차산업의 변화에 관련한 다양한 정보들이 제공됐다.

연설을 맡은 영국자동차산업청의 로렌스 데이비스 청장은 이번 설명회에서 “현재 영국은 유럽에게 가장 빠르게 성장하는 자동차 생산국임을 감안해 향후 5년안에 자동차 시장의 새로운 부품수요국가로 자리매김을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또 “이번 설명회는 한국의 자동차 시장을 더욱 깊이있게 이해 할 수 있는 기회였으며, 대기업 뿐만 아니라 중견중소기업과의 향후 영국 내 주둔하는 완성차들의 부품 공급 관련 협력의 기회를 찾아 기쁘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자동차 & 모터스포츠 전문 매거진 ‘고카넷[GoCarNet]’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