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2017년 대중교통 현황조사’ 결과 공개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가 우리 생활 속의 대중교통 관련 이용자 이용실태 및 이동수단과 만족도 등을 조사하는 ‘2017년도 대중교통 현황조사’ 결과를 공개했다.

한국교통안전공단(이사장 권병윤)을 조사대행기관으로 지정해 시행한 이번 조사는 전국 162개 시·군, 1만1020개 노선, 8만3600명을 대상으로 실시했다.

먼저, 교통카드 데이터를 이용해 시내버스와 철도 이용자를 대상으로 실시한 대중교통 이용 실태를 보면, 하루 평일 평균 1151만명이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중 71.6%인 825만 명이 수도권에서 발생하며, 시간대별로는 7시~9시, 18시~20시 출·퇴근시간 통행이 16.8%로 가장 많았다.

이용자는 하루 평균 약 2469원의 대중교통 요금을 지불했고, 통행시간은 63.8분 정도 소요되었으며, 4명 중 1명은 버스-버스 또는 버스-지하철로 환승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전국의 시내버스 노선 중 이용인원이 가장 많은 버스 노선은 서울특별시의 정릉에서 개포동까지 운행하는 143번 버스로서 하루 평균 4만5260명이 이용했다.

경기도의 최다 이용 노선은 부천시 대장동 종점과 여의도 환승센터를 잇는 88번 버스로서 하루 평균 4만1862명이 이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는데, 배차간격이 짧고 중심상업지구(CBD)나 전철을 따라 이동하여 승객수요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부산광역시에서는 해운대와 사상구(모라주공)를 연결하는 31번 버스가 하루 평균 이용인원 3만4104명으로 1위를 차지했으며, 대구광역시는 북구 칠곡지구와 대곡 주공단지를 연결하는 726번 버스가 1만9561명으로 제일 붐볐다.

인천광역시는 송도 인천대학교와 송내역을 연결하는 8번 버스가 3만1910명, 광주광역시는 진월07번(송암공단~살레시오고) 버스가 2만1007명, 대전광역시는 102번(수통골~대전역동광장) 버스가 2만940명, 울산광역시는 401번(율리차고지~꽃바위차고지) 버스가 1만5858명, 세종시는 990번(BRT1번) 버스가 5627명으로 해당 지역에서 이용자가 가장 많은 노선으로 분석됐다.

전국의 버스 정류장 중 이용인원이 가장 많은 정류장은 서울특별시의 ‘사당역정류장’이 3만6385명으로 나타났으며, 경기도는 ‘수원역‧노보텔수원정류장’이 3만2164명, 인천광역시의 ‘주안역환승정류장’은 2만4632명이 이용해 최다 이용 버스정류장으로 나타났다.

이 정류장들은 도시철도와 연계되는 곳에 위치하고 있으며, 도시철도와 버스 간의 환승뿐 만 아니라, 광역환승센터와 같은 버스 간의 환승여건 또한 양호한 곳이라는 특징이 있다.

수도권 광역버스 이용인원은 성남축이 27만4919명/일(80개 노선)로 가장 많았으며, 고양파주축 10만9136명/일(28개 노선), 과천안양축 7만624명/일(17개 노선), 광명순환축 6만8015명/일(19개 노선), 인천부평축 5만1595명/일(21개노선), 구리축 4만6554명/일(27개 노선), 김포축 3만5683명/일(11개 노선), 하남축 1만9397명/일(7개 노선), 의정부축 1만6526명/일(4개 노선) 순으로 나타났다.

매표 데이터를 이용한 고속‧시외버스와 철도 등 지역 간 대중교통 수단에 대하여 분석한 결과를 보면, 고속버스의 평일과 주말 이용인원은 각각 약 8만6000명/일과 16만 명/일, 시외버스는 약 41만2000명/일과 59만5000명/일으로 조사돼 여가, 오락, 친지방문 등으로 인해 주말에 수요가 집중되는 것을 알 수 있었다.

전국 고속버스 노선 중 최다 이용 노선은 평일과 토요일에는 천안종합터미널→서울고속버스터미널, 일요일은 센트럴시티터미널→광주종합터미널로 나타났다.

전국 시외버스 노선 중 최다 이용 노선은 평일과 주말 모두 서울고속터미널→천안터미널 노선이며, 2위는 평일 부산서부시외버스터미널→창원터미널, 토요일은 군산시외버스터미널→전주터미널, 일요일은 광주종합버스터미널→목포터미널 노선으로 나타났다.

일반철도의 평일 이용인원은 약 38만9000명, 주말은 52만9000명으로 주말이 평일보다 약 36%정도 많이 이용하는 것으로 조사됏다.

특히, 2016년 12월 개통한 수서고속열차(SRT)는 평일 평균 약 4만8000명, 주말 평균은 약 6만1000명으로 일반철도 이용자의 12.3%(주말 11.5%)를 차지했고, 주요 노선의 고속철도 통행량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 철도 노선 중 최다 이용노선은 평일과 토요일에는 서울→부산 하행 노선, 일요일은 부산→서울 상행 노선이었다.

이 밖에 대중교통 이용자의 만족도(7점 만점)를 조사한 결과, 전반적 만족도는 2016년 4.84점에서 2017년에는 4.87점으로 0.03점 상승하였으며, 특히, 제주(0.35점↑, 5.16점)와 충남(0.28↑, 4.64점)이 큰 폭으로 상승하였다.

특별·광역시도의 만족도는 제주(5.16점)>서울(5.04점)>부산(4.91점)>대구·대전·세종(4.86점) 순으로 만족도가 높았다.

세부지역별로는 제주 서귀포시(5.46점)가 가장 높은 것으로 분석되었고, 경남 밀양(5.27점)>경북 예천(5.21점)>충남 금산(5.20점) 순으로 높은 만족도를 보였다.

특별·광역시도의 전반적 만족도는 경기(0.05점↓), 충북(0.02점↓), 강원(0.01점↓)을 제외한 모든 지역이 소폭 상승하였다.

이는 대중교통 체계 향상을 위해 다양한 정책을 시행한 결과로써, 제주도는 30년 만에 대중교통 체계를 개편(‘17.8)하여 0.35점이 상승하였고, 충남은 천안시의 노선 개편(’17.4)의 효과 등으로 전년 대비 0.28점 상승한 것으로 분석되었다.

서비스 항목별 만족도 중에서 운영서비스 분야의 노선체계에 대한 만족도는 5.02점으로 가장 높았고, 쾌적환경서비스 분야의 혼잡도는 3.91점으로 가장 낮은 만족도를 나타냈다.

이용자가 인식하는 서비스 중요도와 만족도 점수에 따라 우선적으로 개선이 필요한 서비스를 분석한 결과, 배차시간 간격>이용시설청결>차량내부이용 편리성 항목 순으로 개선이 시급한 것으로 분석되었다.

이번에 신규로 조사한 수도권 M버스 좌석예약제에 대한 만족도 조사에서는 이용자의 만족도가 5.40점으로 비이용자의 만족도인 3.93점보다 높게 나타났다.

M버스 좌석예약제를 이용하지 않는 이유로는 ‘나에게 필요한 시간대에 운행하지 않음’이 42.1%로 가장 높고, 다음으로 ‘필요성 없음(좌석이 여유로움)’이 23.7%로 나타났다.

개선 요구사항으로는 ‘배차증편’이 39.0%로 가장 높고, 다음으로 ‘시간대 다양화’가 18.6%, ‘어플 개선’ 8.1% 등의 순으로 나타나,  좌석예약제 확대를 위해 이용자들의 수요가 많은 시간대를 파악하여 운영시간을 조정할 필요가 있는 것으로 분석되었다.

전국 도시 및 광역철도 환승역(121개소)을 대상으로 이동편리성, 쾌적성, 정보제공성, 편의성, 안전 및 보안성 등을 고려해 시설의 서비스수준을 평가(10점 만점)한 결과 수도권의 경우 이동편리성은 금정, 금천구청, 복정역이, 쾌적성은 동작, 동대문역사문화, 불광역이, 정보제공은 강남, 김포공항, 서울역이, 편의성은 검암, 수원, 인천국제공항역이, 안전 및 보안성은 천호, 약수, 양재역이 가장 높게 나타났다.

수도권 이외지역의 경우 이동편리성은 대저(부산), 거제(부산), 대전시청역이, 쾌적성은 미남(부산), 벡스코(부산), 덕천(부산)역이, 정보제공은 서대전네거리(대전), 반월당(대구), 연산(부산)이, 편의성은 벡스코(부산), 반월당(대구), 서대전네거리(대전)역이, 안전 및 보안성은 서면(부산), 유성온천(대전), 영남대(대구)역이 가장 높게 나타났다.

특히, 공항철도 노선과 지하철 1‧4호선 이용을 위해 연결 환승통로가 개선된 서울역은 이동편리성, 쾌적성, 안전 및 보안성이  크게 향상된 것으로 나타났다.

국토교통부 황성규 종합교통정책관은 “대중교통 이용자가 집중되고 있는 광역교통 결절점에 혼잡도가 높고 대중교통 이용이 불편한 점을 감안하여 환승센터 구축, M버스의 증편과 같은 광역교통대책에 정책의 우선순위를 두고 추진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올해는 축적된 대중교통 데이터를 국민에게 공개하여 정책문제 해결과 신규사업 창출 등에 활용 가능한 참신한 아이디어를 적극 발굴할 수 있도록 국민참여형 대중교통 데이터 활용 공모전도 개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대중교통현황조사는 대중교통을 육성‧지원하기 위한 정책수립에 필요한 기초자료로 활용하기 위해서 2006년부터 매년 시행하고 있으며, 조사결과는 M버스, 심야버스 등 버스 노선의 신설 및 변경, 정류장 위치 결정, 대중교통 관련 안전 및 홍보시설물 설치 등에 참고하는 등 다양하게 활용되고 있다.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