묘미, 입점 파트너사와 상생 위한 ‘렌탈 위탁 프로그램’ 출시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묘미(MYOMEE)는 22일 경쟁력 있는 제품을 보유한 기업들이 렌탈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지원하는 ‘렌탈 위탁 프로그램’을 출시했다.

롯데렌탈의 묘미는 고객의 생애주기에 맞춰 프리미엄 육아용품부터 트렌디한 레저, 패션, 가전, 반려동물 용품까지 모든 카테고리의 렌탈 서비스를 제공하는 플랫폼이다.

소유에서 공유로의 소비 패러다임 변화에 따라 지속적인 성장세를 보이고 있을 뿐만 아니라 스타트업, 중소기업의 우수한 제품을 렌탈 서비스로 선보이며 상생 경영에도 힘쓰고 있다.

이번 렌탈 위탁 프로그램 출시로 단순 판매만 진행해 온 사업자도 묘미에서 손쉽게 렌탈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 파트너사로 입점 시 주문, 배송, 수납, 연체관리 등 렌탈 서비스 운영의 모든 과정을 지원받는다.

특히 보증금 예치, 고객 심사 등 렌탈 서비스를 운영할 때 꼭 필요하지만 개별기업이 개발하기 어려웠던 기능들을 묘미에서 쉽게 이용한다는 장점이 있다.

또한 파트너사의 매출 증대를 위해 상품 기획과 마케팅 업무를 지원한다. 파트너사는 입점 초기 단계부터 묘미의 전문 MD와 지속적으로 협업해 완성도 높은 렌탈 상품을 기획하며, 별도 비용 없이 묘미의 광고 채널에서 상품에 맞는 홍보를 할 수 있다. 이와 같은 마케팅 지원은 제품은 뛰어나지만 자체적인 홍보에 한계가 있었던 일부 기업들에게 큰 호응을 얻을 것으로 기대된다.

더불어 파트너사는 제품을 한 가지 방식이 아닌 묘미의 다양한 렌탈 상품으로 제공해 새로운 수요 창출도 기대할 수 있다. 단순히 빌려주고 반납하는 단기렌탈 외에도 정기배송, 인수형 장기, 중고판매 등 다양한 렌탈 형태를 자사 제품에 적용 가능하다. 이를 통해 단기간 이용 수요가 높은 유아용품이나 정기배송이 필요한 카트리지처럼 제품 사용 패턴에 맞춰 렌탈 상품을 제공할 수 있으며, 렌탈 완료 제품은 중고로 판매해 자산을 효율적으로 관리할 수 있다.

묘미는 이번 프로그램의 오픈과 동시에 렌탈 서비스를 함께 제공할 파트너사를 모집한다. 파트너사 신청은 묘미 공식 홈페이지의 입점문의 페이지와 고객센터(1522-4100)에서 진행할 수 있다.

롯데렌탈 소비재렌탈부문장 최근영 상무는 “라이프스타일 렌탈이라는 새로운 시장을 개척 중인 묘미는 다양한 파트너사와 상생할 수 있도록 복잡한 렌탈 업무를 대행하는 플랫폼 기능을 강화하고 있다”며, “이번 파트너사 모집을 시작으로 렌탈 비즈니스 생태계를 강화할 수 있는 협업 모델을 지속적으로 개발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사진제공=롯데렌탈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