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2차 제주 스마트 e-Valley 포럼’ 개최… 다양한 채널 통해 생중계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제22차 제주 스마트 e-Valley 포럼’이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지난 26일 제주시내 난타호텔 난타공연장내 그랜드볼룸에서 진행된 포럼에는 100여명이 참석했으며, 이날 포럼은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이후 주목받은 비대면 포맷을 적용해 국제전기차엑스포 홈페이지, 페이스북, 유튜브 등을 통해 생중계됐다.

특히, 방역 기준을 엄격히 적용해 참석자 전원 마스크 착용과 함께 입장시 발열체크, 손 소독제 비치, 충분한 거리두기 좌석배치 등을 통해 안전한 행사를 진행했다.

제주 스마트 e-Valley 포럼 운영위원회(위원장 이광만)와 한국엔지니어연합회제주가 공동주관하고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의 후원으로 진행된 이번 포럼은 ‘제주 전기차 충전서비스 규제자유특구 산업 활성화’를 주제로 진행됐다.

먼저 노희섭 제주특별자치도 미래전략국장이 ‘제주 전기차 충전서비스 규제자유특구’를 주제로 발표를 진행했다.

노 국장은 정부가 지정한 제주 전기차 충전서비스 규제자유특구에 대한 개요를 설명하고 향후 로드맵과 신규 비즈니스 모델 발굴 및 기대 효과 등에 대해 전망했다.

이어 김경수 제주혁신성장센터 친환경스마트자동차연구센터장(KAIST 대학원장)은 ‘제주 전기차 충전서비스 규제자유특구 산업 활성화 및 경쟁력 강화’를 주제로 발제했다.

김 센터장은 제주의 혁신성장 자원으로서의 전기차 충전인프라에 대해 분석하고 전기차 연관산업 발전 방향 등에 진단했다.

이어 이개명 제주대 교수가 좌장을 맡아 박경린 전 제주도 전기차활성화위원장과 양병우 제주도의회 의원, 박정호 르노삼성자동차 상무, 허경자 제주EV협동조합 이사장, 현승철 네이처모빌리티 이사장, 최영석 차지인 대표, 천창익 쏘카 제주사업 그룹장 등이 나서 패널토론과 질의응답을 가졌다.

한편, 제주 스마트 e-Valley포럼은 스마트그리드, 신재생에너지, 전기차 등 4차산업 혁명 분야와 제주의 카본 프리 아일랜드(Carbon Free Island) 구현을 위한 논의 등 산학연관 네트워크의 장으로 매월 정례적으로 개최되고 있다.

사진제공=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