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ST모빌리티, ‘마카롱택시’ 가맹 대수 1만대 돌파… 9월부터 다양한 신규 서비스 적용 예정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KST모빌리티(대표 이행열)의 혁신적인 모빌리티 플랫폼 마카롱택시의 가맹 계약 대수가 전국적으로 1만대를 돌파했다.

마카롱택시 가맹택시는 서울이 3,670여 대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고, 지방은 대구 2,850여 대, 울산 1,470여 대 등이다.

현재 마카롱택시 운송가맹사업구역은 서울, 경기, 대전, 대구, 울산, 세종, 제주 등 전국 10개 지역에 이르며, KST모빌리티와 협력하기로 한 전국 각 지역 택시조합에 속한 택시대수는 약 12만대로 전국 택시대수(약 25만1,000대)의 약 47.4%에 해당한다.

이행열 대표는 “마카롱택시는 이제 1만대 가맹택시 계약을 통해 모빌리티 혁신을 안정적으로 추진하기 위한 1차 기반을 갖추었다”며, “올 연말까지 가맹택시 2만대, 가입자 100만 명을 확보하고, 다양하고 퀄리티 높은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출시해 고객과 택시 업계가 모두 만족할 수 있는 이동 플랫폼을 구축해 나갈 것이다”고 말했다.

KST모빌리티는 가맹택시 계약 대수 1만대 돌파로 고객에게 혁신 서비스를 보다 안정적으로 제공하기 위한 기본적인 규모를 갖추었다고 판단, 향후 새롭고 다양한 가맹택시와 이동 플랫폼 서비스를 출시해 고객 만족도를 높일 계획이다.

 

먼저, 마카롱택시 전용 적립 포인트 ‘마카롱 캐시(가칭)’를 오는 10월 출시한다. 마카롱 캐시를 통해 이용 고객들에게 포인트를 택시운행요금 결제에 이용하거나 동시에 다양한 브랜드와 연계해 서비스 상품을 결제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KST모빌리티는 모빌리티 산업의 효율성을 높이기 위한 혁신 프로젝트도 지속하고 있다.

‘앱미터기’, ‘앱미터기 기반 플랫폼 가맹서비스’, ‘스마트기사교대시스템’이 규제 샌드박스 실증특례에 지정됐다.

특히, 앱미터기의 경우 오는 9월부터 서울시 소재의 마카롱 가맹택시 500대에 우선 설치할 예정이며, 이를 기반으로 동승 요금, 탄력 요금, 예약 기반 선결제 요금 등 다양한 요금제에 대한 실증 서비스를 진행한다.

올해 하반기에는 친환경 택시(EV 및 FCEV) 이동 서비스 ‘마카롱 에코’, 고품질 이동수요에 대응하는 프리미엄 택시 전용 서비스 ‘마카롱 S’, 기업체 이동수요를 위한 업무택시 서비스 ‘마카롱 비즈(가칭)’를 출시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KST모빌리티는 고객에게 기존 마카롱택시 앱으로 호출 가능한 마카롱택시(가맹)와 일반택시에 더해 마카롱 에코, 마카롱 S, 마카롱 비즈 등 다양한 이동 선택지를 제공하게 된다.

사진제공=KST모빌리티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