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노, 자동차용 초박막 스마트필름 ‘네뷸라’ 국내 출시… 투명·불투명 모드 변환 가능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레이노 코리아(지사장 신현일)는 4일 혁신적인 자동차용 초박막 스마트필름 ‘네뷸라(NEBULA)’를 국내 공식 출시했다.

최근 자동차의 개념이 단순 ‘이동 수단’이 아닌 일상생활은 물론 레저 활동 등 다양한 활동이 가능한 ‘생활공간’으로 확장되고 있다.

이에 레이노 코리아는 자동차를 보다 쾌적하고 특별한 ‘생활공간’으로 조성할 수 있도록 독보적인 기술력이 반영된 스마트필름 ‘네뷸라’를 국내 시장에 본격 선보이게 됐다.

스마트필름은 고분자 분산형 액정(PDLC) 기술을 활용, 리모컨 스위치나 모션 센서 구동을 통해 필름의 투명, 불투명 모드를 변환할 수 있는 제품이다.

기존의 스마트필름은 필름의 두께가 두꺼워 주로 편평한 유리에 시공하는 건축용 소품으로 활용되어 왔으나, ‘네뷸라’는 기존 스마트필름의 한계를 뛰어넘어 세계 최저 초박막 두께를 구현해 굴곡이 있는 자동차 유리에도 쉽게 시공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또한, 스마트필름이 가진 고유의 프라이버시 보호 기능과 더불어 레이노만의 나노 카본 세라믹 테크놀로지를 기반으로 프리미엄 틴팅 필름 수준의 시인성, 열차단 기능까지 담아낸 신개념 제품으로 저전압 구동을 바탕으로 전기적 안정성까지 확보한 혁신적인 제품이다.

‘네뷸라’는 운전석과 조수석에 적용 가능한 ‘스마트 선스크린’과 2열에 시공 가능한 ‘스마트 커튼’ 2가지 형태로 출시된다.

‘스마트 선스크린’은 운전 중 1열 탑승자의 시야에 직사광선이 들어오는 경우 이를 효과적으로 차단하는 선바이저의 기능을 하며, ‘스마트 커튼’은 필요 시 2열의 내·외부 양쪽 시야를 완벽히 차단할 수 있는 강력한 프라이버시 보호 기능을 제공한다.

신현일 지사장은 “‘네뷸라’는 기존 스마트필름의 한계를 레이노만의 우수한 기술력으로 보완한 신개념 스마트필름 제품”이라며, “보다 많은 고객들이 고기능성 필름을 경험할 수 있도록 고품질의 제품을 합리적인 가격에 제공한다는 레이노의 철학에 따라 자동차용 스마트필름의 대중화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한편, ‘네뷸라’는 현재 레이노 코리아의 스마트필름 전문 시공점 50여 곳에서 시공 가능하며, 연내 전국적으로 네트워크망을 확대할 계획이다.

사진제공=레이노코리아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