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ST모빌리티, ‘제주 스마트시티 챌린지’ 실증사업 본격 시작… 친환경 마스 플랫폼 개발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KST모빌리티가 지난 23일 제주도에서 실증사업을 기념해 개최된 ‘2020 제주 스마트시티 챌린지’ 공식 론칭 행사에 참석, 2021년 2월까지 본격적이 실증사업을 진행한다.

이날 행사에는 제주특별자치도 김기홍 디지털융합과장, KST모빌리티 이행열 대표 등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국토교통부가 주관하는 ‘스마트시티 챌린지’는 지방자치단체, 기업, 대학 등의 창의적 아이디어를 활용해 도시문제를 해결하는 솔루션 서비스를 육성·지원하는 사업이다.

KST모빌리티는 제주특별자치도, 데일리블록체인, GS칼텍스, KT, KAIST, 제주대학교, JDC 등 12곳과 컨소시엄을 구성하고, 지난 5월 시민주도형 스마트허브 ‘e-3DA(삼다)’ 미래(생활) 도시로 응모해 스마트시티 챌린지 사업에 선정됐다.

KST모빌리티는 e-3DA 실증사업에서 친환경 마스(MaaS, Mobility as a Service) 플랫폼 ‘그리고(GREEGO)’ 앱 개발과 운영, 초소형 전기차와 전기자전거 등 탄소중립 마이크로 모빌리티 셰어링, 수요응답형 셔틀버스 운영을 담당한다.

‘그리고 앱’은 ‘친환경(GREEN) 이동수단(GO)을 연결하다’는 의미로 전기택시 마카롱 그린, 초소형 전기차 트위지, 전기자전거 마카롱 바이크, 전동 킥보드, 수요응답형 셔틀버스 등 친환경 퍼스트 마일부터 미들 마일, 라스트 마일 모두를 예약하고 결제하는 ‘그린 멀티모달 서비스’다.

이를 구현하기 위해 KST모빌리티는 제주도 내 GS칼텍스 주유소, GS25 편의점, 이마트 등 7곳에 전기 충전과 친환경 마이크로 모빌리티를 공유할 수 있는 스마트허브를 구축, 제주도민과 관광객은 1시간당 2000~3000원으로 ‘그리고 앱’에 등록된 이동수단을 이용할 수 있다.

KST모빌리티 정규홍 CTO는 “친환경 마스 플랫폼 실증사업을 할 수 있도록 도움주신 제주특별자치도와 참여기관 모두 감사하다”며, “실증 경험을 바탕으로 모빌리티와 숙박, 먹거리, 랜드마크 등 관광 콘텐츠를 결합시켜 통합 예약과 결제까지 가능한 플랫폼으로 고도화 시키겠다”고 말했다.

사진제공=KST모빌리티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